[정보] 배구 '지시불이행'에도 최태웅 웃게 한 노재욱의 '세트쇼'
IP : l Date : 17-11-20 17:56 l Hit : 1134
http://sports.news.naver.com/volleyball/news/read.nhn?oid=076&aid=0003181457

19일 서울 장충체육관. 우리카드와의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경기를 마친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의 표정은 밝았다. 만면에 미소를 띤 최 감독은 "점점 경기력이 좋아지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만족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 함박 웃음의 중심에 세터 노재욱이 있었다. 경기 전에 내린 자신의 지시를 제대로 따르지 않았지만 결국 최 감독을 웃게 만든 장본인이었다.

적지에서 거둔 짜릿한 3대1(25-18, 22-25, 25-21, 25-15) 승리. 노재욱의 '세트쇼'가 빛났다. 노재욱은 중앙과 좌우 측면을 두루 활용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이날 총 73개의 세트를 시도해 49개를 성공시켰다. 이 중 매우 뛰어난 세트로 기록된 것만 30개. 쏘는 족족 공격수들의 손에 달라붙었다.

리시브가 불안했을 때도 걱정없었다. 노재욱은 빠른 스탭을 활용해 자세를 신속히 고쳐 잡아 죽어가는 공을 만점 토스로 살려냈다. 여기에 이단 연결도 자로 잰 듯 정확했다. 노재욱은 세트 뿐 아니라 적극적인 디그, 블로킹 가담을 통한 헌신적인 플레이로 팀 분위기까지 살렸다.

만점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끈 노재욱. 하지만 알고보니 최 감독이 지시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

최 감독은 당초 안드레아스의 공격 점유율을 높일 생각이었다. "안드레아스가 리시브 스트레스로 공격을 제대로 못했다. 세터들이 공을 제대로 줄 수도 없었다. 우리카드전부터는 점유율을 높여줄 계획이다." 최 감독의 우리카드전 구상이었다.

그러나 결과는 달랐다. 이날 안드레아스의 공격 점유율은 27.5%. 송준호와 같은 수치였다. 문성민과 신영석도 각각 20.9%, 12.1%를 기록했다. 노재욱은 안드레아스의 공격 점유율을 끌어올리라는 최 감독의 지시와 달리 고르게 볼을 배분 했다.

최 감독이 내린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지만 노재욱 입장에선 최선을 다 했다. 사실 최 감독은 노재욱에게 한 가지 지시를 더 했다. '네가 잘 하는 것을 하라.'

노재욱은 우리카드전 전까지 부진을 거듭했다. 최 감독은 지난달 26일 한국전력에 0대3으로 완패를 당한 뒤 "(노재욱에게)슬럼프가 온 건 아닌가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특단의 대책을 세웠다. 최 감독은 경기 전 "지난 시즌까지 잘 되던 (노재욱의)패턴들이 먹히지 않아 본인이 혼동을 느끼고 있다"며 "지금까지 노재욱의 강점을 키우기 보단 단점을 보완하는 방향으로 해왔는데 오히려 그게 좋지 않았던 것 같다. 자신이 잘 하는 것을 하도록 둘 것"이라고 했다.

결국 슬럼프 탈출의 열쇠를 선수 본인에게 준 셈이다. 최 감독의 의도를 파악한 노재욱은 안드레아스 공격 점유율에 얽메이지 않고 자유롭게 공을 쏘아 올렸다. 그 결과 안드레아스도 살고, 송준호도 살았다. 신영석도 펄펄 날았다. 제일 중요한 건 노재욱 본인이 살아났다는 점. 최 감독은 "노재욱이 살아나니 전체적인 경기력이 좋아졌다"고 했다.

자신이 잘 하는 것을 하기 위해 감독의 지시는 잠시 잊었다. '완벽주의자' 최 감독은 그런 노재욱을 보며 껄껄 웃었다. 단지 승리해서가 아니다. 노재욱이 스스로 '껍질'을 깼기 때문이다.

한편, 같은 날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현대건설이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대0(25-22, 25-21, 25-16)으로 제압했다. 엘리자베스가 23득점으로 승리를 견인했고, 황민경 양효진이 각각 12득점씩 올리며 힘을 보탰다.



넘나 노재욱스러운 기사제목이야...
재욱이가 신나면 분위기 좋아져서....재우기 힘내..


NO SUBJECT DATE HIT
[AD] 냔들과 함께하는 10월 라식/라섹 할인 이벤트!!(290) 2012-06-07 647154
[필독] 포인트 수정 사항 안내 2018-10-04 2188
10월 1일날에 일부방 카테고리 표기 폐지 안내 (1) 2018-09-13 6950
외방 가입 받아요 (47) 2018-07-25 25733
각방 포인트 조정 안내 (17) 2018-07-16 16627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49598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81129
2815 배구 '지시불이행'에도 최태웅 웃게 한 노재욱의 '세트쇼' (1) 2017-11-20 1135
2814 쇼트트랙 안현수, 돌연 러시아인으로 귀화할 수 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사연… (15) 2017-11-19 2089
2813 피겨 GP프랑스 시라이와 유나 SP (9) 2017-11-18 1391
2812 평창올림픽 백화점 입구부터 '평창 롱패딩 대란' (14) 2017-11-18 1581
2811 쇼트트랙 월드컵 4차 여자 1500m 결승 (최민정 ㄷㄷ) (4) 2017-11-18 1084
2810 쇼트트랙 경기찾는 질문 해도될까? (7) 2017-11-18 715
2809 배구 '5세트=승리' GS칼텍스, IBK기업은행도 3-2 제압 (4) 2017-11-16 689
2808 피겨 피겨 차준환, 그프6차 스아 기권 (12) 2017-11-16 1912
2807 쇼트트랙 3차 월드컵 여자계주(3000m) 결승 (7) 2017-11-15 1083
2806 평창올림픽 평창 패딩, 물량 없어서 못 팔 정도..."입고 즉시 품절" (23) 2017-11-14 2661
2805 배구 ‘서브+블로킹 폭격’ 현대건설, 도로공사 꺾고 선두 등극 (6) 2017-11-14 685
2804 축구 이탈리아 결국 60년 만에 월드컵 본선 좌절, 부폰은 은퇴 결심할 듯 (17) 2017-11-14 1542
2803 골프 는 무슨 매력이 있니? (15) 2017-11-12 1248
2802 배구 '이재영 25점' 흥국생명, GS칼텍스 꺾고 4연패 탈출 (5) 2017-11-12 854
2801 평창올림픽 평창 홍보 sns에서 소트니코바로 평창올림픽 홍보중..... (93) 2017-11-06 5959
2800 평창올림픽 평창 홍보 영상에 김연아 대신 소트니코바?…업체 측 “작가의 순… (75) 2017-11-06 6514
2799 축구 숨쉬듯 자연스러운 남미선수들의 눈찢기.jpg (19) 2017-11-11 1483
2798 배구 국내선수 똘똘 뭉친 현대캐피탈, OK저축은행 꺾고 2위 도약 (2) 2017-11-11 550
2797 피겨 박소연 NHK 트로피 FS (5) 2017-11-11 1235
2796 피겨 해냈다!! 카로가 해냈어! (21) 2017-11-11 1926
2795 배구 ‘삼각편대 활약’IBK기업은행, KGC인삼공사 꺾고 선두 등극 (2) 2017-11-11 566
2794 쇼트트랙 3차 월드컵 셋째날(1500m, 500m, 계주준결승) 같이 보자 (21) 2017-11-11 691
2793 축구 협회 측 "인종차별 확인 요청… 추후 조치한다" (11) 2017-11-11 1378
2792 축구 콜롬비아 친선 보는 냔들 ? (13) 2017-11-10 1119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