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배구 '지시불이행'에도 최태웅 웃게 한 노재욱의 '세트쇼'
IP : l Date : 17-11-20 17:56 l Hit : 454
http://sports.news.naver.com/volleyball/news/read.nhn?oid=076&aid=0003181457

19일 서울 장충체육관. 우리카드와의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경기를 마친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의 표정은 밝았다. 만면에 미소를 띤 최 감독은 "점점 경기력이 좋아지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만족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 함박 웃음의 중심에 세터 노재욱이 있었다. 경기 전에 내린 자신의 지시를 제대로 따르지 않았지만 결국 최 감독을 웃게 만든 장본인이었다.

적지에서 거둔 짜릿한 3대1(25-18, 22-25, 25-21, 25-15) 승리. 노재욱의 '세트쇼'가 빛났다. 노재욱은 중앙과 좌우 측면을 두루 활용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이날 총 73개의 세트를 시도해 49개를 성공시켰다. 이 중 매우 뛰어난 세트로 기록된 것만 30개. 쏘는 족족 공격수들의 손에 달라붙었다.

리시브가 불안했을 때도 걱정없었다. 노재욱은 빠른 스탭을 활용해 자세를 신속히 고쳐 잡아 죽어가는 공을 만점 토스로 살려냈다. 여기에 이단 연결도 자로 잰 듯 정확했다. 노재욱은 세트 뿐 아니라 적극적인 디그, 블로킹 가담을 통한 헌신적인 플레이로 팀 분위기까지 살렸다.

만점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끈 노재욱. 하지만 알고보니 최 감독이 지시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

최 감독은 당초 안드레아스의 공격 점유율을 높일 생각이었다. "안드레아스가 리시브 스트레스로 공격을 제대로 못했다. 세터들이 공을 제대로 줄 수도 없었다. 우리카드전부터는 점유율을 높여줄 계획이다." 최 감독의 우리카드전 구상이었다.

그러나 결과는 달랐다. 이날 안드레아스의 공격 점유율은 27.5%. 송준호와 같은 수치였다. 문성민과 신영석도 각각 20.9%, 12.1%를 기록했다. 노재욱은 안드레아스의 공격 점유율을 끌어올리라는 최 감독의 지시와 달리 고르게 볼을 배분 했다.

최 감독이 내린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지만 노재욱 입장에선 최선을 다 했다. 사실 최 감독은 노재욱에게 한 가지 지시를 더 했다. '네가 잘 하는 것을 하라.'

노재욱은 우리카드전 전까지 부진을 거듭했다. 최 감독은 지난달 26일 한국전력에 0대3으로 완패를 당한 뒤 "(노재욱에게)슬럼프가 온 건 아닌가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특단의 대책을 세웠다. 최 감독은 경기 전 "지난 시즌까지 잘 되던 (노재욱의)패턴들이 먹히지 않아 본인이 혼동을 느끼고 있다"며 "지금까지 노재욱의 강점을 키우기 보단 단점을 보완하는 방향으로 해왔는데 오히려 그게 좋지 않았던 것 같다. 자신이 잘 하는 것을 하도록 둘 것"이라고 했다.

결국 슬럼프 탈출의 열쇠를 선수 본인에게 준 셈이다. 최 감독의 의도를 파악한 노재욱은 안드레아스 공격 점유율에 얽메이지 않고 자유롭게 공을 쏘아 올렸다. 그 결과 안드레아스도 살고, 송준호도 살았다. 신영석도 펄펄 날았다. 제일 중요한 건 노재욱 본인이 살아났다는 점. 최 감독은 "노재욱이 살아나니 전체적인 경기력이 좋아졌다"고 했다.

자신이 잘 하는 것을 하기 위해 감독의 지시는 잠시 잊었다. '완벽주의자' 최 감독은 그런 노재욱을 보며 껄껄 웃었다. 단지 승리해서가 아니다. 노재욱이 스스로 '껍질'을 깼기 때문이다.

한편, 같은 날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현대건설이 흥국생명을 세트스코어 3대0(25-22, 25-21, 25-16)으로 제압했다. 엘리자베스가 23득점으로 승리를 견인했고, 황민경 양효진이 각각 12득점씩 올리며 힘을 보탰다.



넘나 노재욱스러운 기사제목이야...
재욱이가 신나면 분위기 좋아져서....재우기 힘내..


NO SUBJECT DATE HIT
트위터 담아오기 적용 안내 + 인스타 추가 (17) 2018-01-08 14620
사진미션 우승 안내 2018-01-07 13705
가입직후 바로 등업신청 가능! 2017-12-29 15175
회원분들에게 질문 드립니다. (104) 2017-12-29 21465
외커 가입방법 및 등업신청 안내 2017-12-18 39182
글쓰기 권한 조정 안내 2017-12-17 17675
팬커스+정치방+스포츠 임시폐쇄 조치 안내 (39) 2017-12-10 24131
타사이트 홍보글 삭제 조치 합니다 2017-12-06 22854
스포츠방 임시폐쇄 조치 안내 (5) 2017-12-10 761
피겨방+스포츠방 합병공지 (3) 2017-01-02 8223
2852 스포츠방 임시폐쇄 조치 안내 (5) 2017-12-10 761
2851 [잡담] 피겨 2차 선발전 때 김하늘과 박소연 점수 관련 신문고글 봤어? (3) 2017-12-08 830
2850 [자료] 평창올림픽 빅토르안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이기 때문에" (14) 2017-12-06 1108
2849 [잡담] 핸드볼 약체 일본 여자 핸드볼이 강국 몬테네그로를 이겨버렸네..ㄷ (1) 2017-12-06 248
2848 [정보] 피겨 평창에 러시아 출전 금지 결정남 / 메뎁의 행보 (13) 2017-12-06 1033
2847 [잡담] 월드컵 내가 본 개막식 중 가장 기대되지 않는 개막전이네 (1) 2017-12-02 642
2846 [자료] 피겨 겨울이 되니 또 연아가 그리워 (3) 2017-12-02 608
2845 [잡담] 축구 월드컵 조추첨 본 냔들? (6) 2017-12-02 468
2844 [잡담]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 메뎁, 진보양 기권 (2) 2017-12-02 531
2843 [자료] 피겨 아댄 그랑프리 버모vs파씨 점수 상황 (14) 2017-11-27 1200
2842 [잡담]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 진출자 명단 (14) 2017-11-27 1028
2841 [불판] 농구 ♨농구월드컵♨ 대한민국 vs 중국 (98) 2017-11-26 382
2840 [정보] 평창올림픽 평창올림픽 입장권 판매율 50% 돌파 (6) 2017-11-26 856
2839 [잡담] 피겨 내가 보고싶어 가져오는 그때 그 왜구들 반응 (26) 2017-11-25 1752
2838 [잡담] 피겨 스캣아메리카 보다가 생각난 진보양의 나비효과 (12) 2017-11-25 1081
2837 배구 이번시즌 남자배구 신인왕 누구일까?? (4) 2017-11-25 463
2836 [정보] 축구 고종수, 대전 사령탑으로…김호 신임 사장과 호흡 (5) 2017-11-24 506
2835 [정보] 평창올림픽 "워낙 호되게 당해서…" 대기업들, 평창올림픽 후원 요청에 싸늘 (25) 2017-11-24 1861
2834 [잡담] 피겨 빙연 돈은 돈대로 걷어 선수관리는 개판에 경기운영은 최악이지 (5) 2017-11-24 630
2833 [정보] 피겨 에휴ㅅㅂ 랭킹전 또 돈받네ㅋㅋㅋ+수잔린치 테크 (22) 2017-11-23 1134
2832 [불판] 농구 ♨농구월드컵♨ 대한민국 vs 뉴질랜드 (74) 2017-11-23 307
2831 [자료] 평창올림픽 평창올림픽기간 ktx 운행 정보 (9) 2017-11-21 842
2830 [정보] 피겨 최다빈, 올림픽 2차선발전 위해 그랑프리 6차 불참 (7) 2017-11-21 992
2829 [정보] 배구 '지시불이행'에도 최태웅 웃게 한 노재욱의 '세트쇼' (1) 2017-11-20 455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