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축구 메시와 호날두가 신계라고 불리우는 간단한 이유.
IP : l Date : 17-01-09 13:40 l Hit : 1512
(축구에 있어서 메시가 더 압도적이다, 호날두가 골 생산능력이 더 좋다. 등등 메시와 호날두 간 논쟁은 이 글에서 제외함)

먼저 최근 발롱도르를 살펴보면

2007년 : 카카(AC밀란)
2008년 :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009년 :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2010년 :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통합시상
2011년 :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통합시상
2012년 :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통합시상
2013년 :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통합시상
2014년 :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통합시상
2015년 :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통합시상
2016년 : 크리스티아노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2000년대 초중반 슈퍼 크랙의 모습을 보여준 호나우딩요와 카카 이후로
2008시즌 부터 호날두와 메시의 시대가 도래함.

물론 그 사이 그들의 아성에 도전한 선수들은 종종 등장함.
팔카오, 즐라탄, 레반도프스키, 수아레즈, 가레스베일, 네이마르, 아자르 등등
한 시즌에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주면 언론에서 언급했음.

특히 작년의 수아레즈는 메시와 호날두에 이어 3번째로 한 시즌 리그 40골 고지를 정복하며
오랜만에 메시와 호날두를 제치고 15-16시즌 라리가 득점왕을 차지했음.



그럼에도 불구하고 월드클래스 그 이상의 의미가 담긴 신계는 최근 '메시'와 '호날두'만 입성함.

특히 호날두의 레알마드리드 이적후부터 둘은 최전성기를 맞이함
그들이 최전성기때 팀에 미친 어머어마한 영향을 간략히 요약하면 어마어마한 골수임.

기존에는 개인이 골을 많이 넣어도 팀에 미치는 영향이 이정도로 크다고 언급되지 않았음.
왜냐하면 이 둘의 등장 전까지 한 시즌에 1경기당 1골을 넘는 수치를 보여주는 선수가 없었기 때문.
(보통 경기당 0.5 골만 기록해도 월드클래스 공격수 소리를 들었었음)


'기존의 상식을 파괴한 두 남자의 전성기 기록'
2009/10 통산기록: 메시(47골/11어시) , 호날두(33골/7어시)
2010/11 통산기록: 메시(53골/23어시) , 호날두(53골/15어시)
2011/12 통산기록: 메시(73골/29어시) , 호날두(60골/15어시)
2012/13 통산기록: 메시(60골/15어시) , 호날두(55골/12어시)
2013/14 통산기록: 메시(41골/14어시) , 호날두(51골/14어시)
2014/15 통산기록: 메시(58골/27어시) , 호날두(61골/21어시)
2015/16 통산기록: 메시(41골/23어시) , 호날두(51골/15어시)
(국가 대항전 기록 제외)
(호날두의 6시즌 연속 50골 기록은 몇십년간 깨기 힘든 기록일듯)

이처럼 엄청난 골 능력을 1,2년보여준게 아니라 5년 가까이 보여줌.

시즌이 끝날때마다 다음 시즌에는 이렇게 못넣을것이다. 라는 이야기가 매번 나왔으나
그런 예상을 비웃듯 엄청난 퍼포먼스를 5년간 보여줌.

물론 그 기간동안 챔피언스리그 통산 골 기록 1위, 2위도 3위와 압도적인 격차를 벌리며 호날두와 메시가 차지함.

즉 '신계'에 입성하려면 적어도 리그와 챔피언스리그 컵대회에서 1시즌에 50골을 넣는 기록을
여러번 보여줘야 가능함.
메시, 호날두의 뒤를 이어 발롱도르 받게될 선수가 누가 될지 정말 궁금.


결론 : 이 둘의 유망주 시절부터 지금까지 모두 목격해서 행복합니다ㅎㅎ


NO SUBJECT DATE HIT
[임시] 정치/시사방을 오픈하였습니다 (179) 2017-07-13 15365
[사진미션] 바다 사진을 올려주세요 (38) 2017-07-13 7670
1581 [정보] 배구 '파다르 37점 괴력쇼' 우리카드, 현대캐피탈 꺾고 3연승 (9) 2017-01-11 855
1580 [자료] 축구 [리그컵]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vs 헐시티 하이라이트 2017.01.10. youtub 2017-01-11 720
1579 [정보] 배구 '3연패'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수비 조직력 무너졌다" (5) 2017-01-10 839
1578 [자료] 농구 여자농구 신인급 vs 연예인 농구단 이벤트 라인업.jpg (xxx가또) (1) 2017-01-10 875
1577 [정보] 축구 월드컵 48팀 체제, 우려되는 반감 요소 3가지 (7) 2017-01-10 944
1576 [정보] 축구 [오피셜] FIFA, 월드컵 48개국 참가 개편안 만장일치 통과 (4) 2017-01-10 869
1575 [자료] 피겨 맘대로 안돼서 빡친 준환이.gif (19) 2017-01-10 3762
1574 [자료] 축구 분데스리가 21세 이하 Top10.youtube (2) 2017-01-10 767
1573 [자료] 축구 [원투펀치 239회 ] 토트넘 덕분에 EPL은 더 뜨거워졌다 2017-01-09 698
1572 [자료] 피겨 International Figure Skating 페북에 나온 연아 (20) 2017-01-09 2354
1571 [자료] 피겨 종합선수권 김진서 갈라 판타스틱베이비 (21) 2017-01-09 2186
1570 [잡담] 축구 메시와 호날두가 신계라고 불리우는 간단한 이유. (8) 2017-01-09 1513
1569 [정보] 축구 승리 놓친 바르셀로나, 원인은 내부에서 찾아야한다 (8) 2017-01-09 907
1568 [잡담] 피겨 진서 4T 보고싶은사람~~!!! (12) 2017-01-08 1915
1567 [자료] 피겨 언제나 꽃향기 맡는 준환이ㅋㅋ (13) 2017-01-08 2109
1566 [자료] 피겨 2017 종합 여자 싱글 프리 전체 영상 (6) 2017-01-08 1049
1565 [자료] 피겨 김연아 "많은 분들 놀러와주세요오~".flv (26) 2017-01-08 2740
1564 [자료] 피겨 차준환 FS 중계 영상 + 인터뷰.swf (12) 2017-01-08 1300
1563 [잡담] 피겨 오늘 97라인 수술 3인방.jpg (26) 2017-01-08 3008
1562 [정보] 배구 KGC 인삼공사, 1위 흥국생명 잡고 3연승 '3위 도약' (6) 2017-01-08 807
1561 [정보] 배구 경기 끝나면 늘 박철우의 목이 쉬는 까닭은? (4) 2017-01-08 773
1560 [정보] 배구 '박철우 트리플크라운' 삼성화재, 대한항공 완파하고 4위 탈환 (3) 2017-01-08 710
1559 [정보] 농구 모비스, '심장' 양동근 돌아오고 2연승…전자랜드-오리온도 승리 (3) 2017-01-08 492
1558 [자료] 피겨 오늘 시상식에서 연아(with.국대들) (23) 2017-01-08 3153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