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배구 경기 끝나면 늘 박철우의 목이 쉬는 까닭은?
IP : l Date : 17-01-08 18:08 l Hit : 802
통산 2번째 트리플크라운에 서브득점 200점 달성도


삼성화재 박철우(32)의 ‘서브쇼’가 펼쳐졌다.

박철우는 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NH농협 V리그 프로배구 남자부 대한항공전에서 트리플크라운(한 경기서 후위공격3, 블로킹득점3, 서브득점3 이상)을 달성하며 세트스코어 3-0(25-14 25-23 25-23) 완승을 이끌었다. 그는 이날 후위공격 5점, 서브득점 4점, 블로킹 3점 등 16점을 올렸다. 특히 승부처마다 터진 날카로운 서브 득점으로 상대의 기를 꺾었다. 2011년 3월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과 준플레이오프 이후 2,125일 만에 만들어 낸 개인 통산 두 번째 트리플크라운이었다. 문성민(31ㆍ현대캐피탈)에 이은 역대 2호 프로 통산 서브 득점 200개(현재 201개) 기록도 세웠다.

최근 2연승에 4라운드 들어 3승1패를 기록한 삼성화재는 10승12패(승점 35)로 우리카드(11승10패ㆍ승점 34)를 끌어내리고 4위를 되찾았다. 최근 3연승을 달리던 대한항공은 이날 패배로 14승7패(승점 40)가 되며 선두 현대캐피탈(14승7패ㆍ승점 41)을 따라잡지 못했다.

이날 경기 전 박철우는 장인인 신치용 삼성화재 단장으로부터 ‘서브 넣을 때 너무 의욕이 넘친다. 힘을 빼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그는 “단장님이 예전 감독님으로 계실 때는 늘 듣던 조언이었지만 요즘은 가끔씩 해주시는 말씀이 큰 도움이 된다”고 웃었다. 신 단장은 경기 후 박철우의 통산 서브 득점 200개와 트리플크라운 시상자로 직접 나섰는데 사위의 어깨를 두드리며 “오늘은 (서브) 잘 넣더라”고 칭찬했다.


삼성화재의 끈끈한 플레이가 돋보인 한 판이었다. 임도헌 삼성화재 감독은 “선수들이 이기려는 의지가 강했다. 2단 연결과 디그가 잘 됐고 범실도 적었다”고 평했다. 그 중심에 박철우가 있었다.

공익요원으로 2년 간 복무를 마치고 작년 11월 말 전역해 곧바로 팀에 합류한 그는 ‘분위기메이커’를 자처하고 있다. 득점 뒤에는 눈에 띄게 포효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실점하면 누구보다 먼저 동료들을 다독인다. 경기 뒤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그의 목은 잔뜩 쉬어 있었다. 박철우는 “훈련 때도 후배들에게 ‘내 목소리가 작아지면 일깨워 달라’라고 부탁한다”고 웃음지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경기가 끝나면 늘 박철우의 목이 잠겨 있다”고 전했다.

사실 박철우의 이날 공격성공률은 40.91%로 높은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고비 때는 어김없이 강타를 상대 코트에 꽂아 넣었다. 그는 “공격성공률이 60~70%가 되면 좋지만 지금은 그런 걸 생각할 겨를이 없다. 훈련 때 충실하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고 실전에서는 한 점, 한 세트, 한 경기에 집중할 뿐이다”며 “우리가 실력은 조금 뒤처져도 이런 마음가짐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http://sports.news.naver.com/volleyball/news/read.nhn?oid=469&aid=0000182219


NO SUBJECT DATE HIT
레벨2 → 레벨3 등업신청 안내 2017-01-09 265625
모바일 이미지 화질 개선 안내 2017-08-31 18917
[필독] 꼭 읽어주세요! (823) 2014-01-24 332166
1565 [자료] 피겨 2017 종합 여자 싱글 프리 전체 영상 (6) 2017-01-08 1074
1564 [자료] 피겨 김연아 "많은 분들 놀러와주세요오~".flv (26) 2017-01-08 2757
1563 [자료] 피겨 차준환 FS 중계 영상 + 인터뷰.swf (12) 2017-01-08 1389
1562 [잡담] 피겨 오늘 97라인 수술 3인방.jpg (26) 2017-01-08 3038
1561 [정보] 배구 KGC 인삼공사, 1위 흥국생명 잡고 3연승 '3위 도약' (6) 2017-01-08 836
1560 [정보] 배구 경기 끝나면 늘 박철우의 목이 쉬는 까닭은? (4) 2017-01-08 803
1559 [정보] 배구 '박철우 트리플크라운' 삼성화재, 대한항공 완파하고 4위 탈환 (3) 2017-01-08 732
1558 [정보] 농구 모비스, '심장' 양동근 돌아오고 2연승…전자랜드-오리온도 승리 (3) 2017-01-08 498
1557 [자료] 피겨 오늘 시상식에서 연아(with.국대들) (23) 2017-01-08 3204
1556 [자료] 피겨 언더다 아니다 말이 많은 나현이 룹, 살코 (55) 2017-01-08 2742
1555 [잡담] 피겨 다빈이 세선 출전권 강탈당한 거 아냐?? (15) 2017-01-08 2205
1554 [정보] 피겨 임은수 "김연아 언니의 조언, 큰 힘이 됐어요" (3) 2017-01-08 1499
1553 [자료] 피겨 2017 종합 여자 싱글 프로토콜 (6위까지) (9) 2017-01-08 1153
1552 [자료] 피겨 남녀 국가 대표, 국제 대회 파견 정리.txtjpg (17) 2017-01-08 1683
1551 [잡담] 피겨 다빈이 진짜 안타깝다 (6) 2017-01-08 1506
1550 [잡담] 피겨 준환이 패기 ㅋㅋㅋㅋ 인터뷰에서 ㅋㅋㅋ (7) 2017-01-08 1885
1549 [잡담] 피겨 내셔널수준ㄷㄷ 실수하는순간 포디움 못듬 (10) 2017-01-08 1570
1548 [잡담] 피겨 나현이가 월드가네 (18) 2017-01-08 1935
1547 [불판] 피겨 2017 피겨스케이팅 선수권 달리자!! (301) 2017-01-08 961
1546 [자료] 피겨 종합선수권 남자 싱글 프로토콜 (3) 2017-01-08 734
1545 [정보] 피겨 방금전에 끝난 남싱 총점+ 순위 (19) 2017-01-08 1377
1544 [자료] 피겨 어제 유난히 이쁘던? 잘생겼던? 준환이.jpgif (12) 2017-01-08 1601
1543 [자료] 피겨 남싱 차준환/ 김진서 pcs 세부점 및 영상 (10) 2017-01-08 1284
1542 [자료] 피겨 오늘 종합 케벡수 중계 풀버전.swf (13) 2017-01-07 910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