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배구 ‘리쉘 22점’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7연승 저지하며 2위 도약
IP : l Date : 16-12-31 17:32 l Hit : 793



승점 29점으로 나란히 서있던 2위 현대건설과 3위 IBK기업은행. 두 팀의 승부는 다소 싱겁게 끝이 났다. IBK기업은행이 2016년 마지막 승자가 됐다.

IBK기업은행이 31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4라운드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1, 25-20, 25-20)으로 완벽히 승리했다.

리쉘이 22점으로 경기 최다 득점을 올렸다. 박정아와 김희진이 각 12득점, 11득점으로 든든히 뒤를 받쳤다. 김미연도 공수 양면에서 만점 활약을 펼치며 9득점을 기록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3라운드를 전승으로 마무리하며 기세가 좋았다. 하지만 이날은 경기 초반부터 잘 풀리지 않았다. 에밀리가 15득점으로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 했다.

1세트: 기세등등 IBK기업은행, 어수선한 현대건설
IBK기업은행이 시작과 동시에 김희진, 리쉘 공격 등으로 4-0 우위를 점했다. 현대건설은 한유미를 앞세워 5-7로 쫓았다. 이에 IBK기업은행이 김희진 블로킹과 김미연 서브에이스로 10-5까지 달아났다. 박정아가 공격 및 서브 득점을 더하며 13-6이 됐다. 세트 중반 김희진이 연속 서브에이스로 16-7 쐐기를 박았다. IBK기업은행이 박정아 오픈 공격으로 1세트를 손쉽게 챙겼다.

2세트: IBK기업은행의 뒷심 ‘리쉘’
현대건설이 황연주 서브에이스로 3-1, 흐름을 가져왔다. 점수가 팽팽해지자 IBK기업은행 반격이 거세졌다. 김희진과 김사니가 서브로 상대 코트를 공략했다. 박정아와 리쉘, 김미연이 골고루 공격에 가담했다. 김유리가 블로킹으로 정점을 찍으며 15-10으로 도망갔다. 현대건설도 순순히 물러서지 않았다. 센터진이 힘을 냈다. 양효진 서브, 김세영 블로킹으로 16-16 균형을 맞췄다. 세트 후반 IBK기업은행이 3점 차 리드를 잡자 현대건설이 곧바로 20-21로 추격했다. 이후 IBK기업은행이 리쉘 3연속 득점과 김사니 마무리로 순식간에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 범실로 스스로 발목 묶은 현대건설
앞선 세트와 비슷한 양상이었다. 현대건설이 에밀리와 양효진 공격으로 7-5 우세했다. 잠시 동점을 허용했으나 에밀리와 황연주가 득점을 쌓으며 11-9가 됐다. IBK기업은행은 김미연이 돋보였다. 공격 및 블로킹으로 12-12를 만들었다. 현대건설이 범실로 무너지며 14-17로 뒤처졌다. 이후 랠리 끝에 리쉘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20-15, 승기를 잡았다. 현대건설이 또다시 연속 범실에 울었다. 17-23으로 끌려갔다. IBK기업은행이 박정아 공격으로 매치포인트에 오르며 여유 있게 승부를 끝냈다.


http://sports.news.naver.com/volleyball/news/read.nhn?oid=530&aid=0000000756


NO SUBJECT DATE HIT
채팅방 개설 금지 합니다. 2018-12-13 79
신규회원분들 필독해주세요 2016-12-04 220377
전체글 둘러보기 기능 오픈안내 2018-10-31 2696
[필독] 포인트 수정 사항 안내 2018-10-04 5520
외방 가입 받아요 (50) 2018-07-25 32940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60233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87608
1495 농구 SK나이츠 말이야.. (3) 2017-01-03 549
1494 리듬체조 의 여왕들 (4) 2017-01-03 1091
1493 바둑 고스트 바둑왕 실사버전 찍고 있는 알파고.jpg (11) 2017-01-03 1150
1492 피겨 남싱시대 MEN'S SINGLES GENERATION (9) 2017-01-03 1050
1491 배구 전광인-이재영, 올스타 최다득표 ' 48명 최종 확정' (5) 2017-01-03 863
1490 축구 어제자 EPL 역대급 원더골.youtube (9) 2017-01-03 916
1489 피겨 스포츠방 피겨 첫 영상은 이거 아니겠니! (67) 2017-01-03 3145
1488 배구 새내기 황택의, 데뷔 첫해 주전으로 ‘우뚝’ (6) 2017-01-02 805
1487 배구 [신년인터뷰]'우리누나' 김연경 "서른, 아직 이루고 싶은 게 있다" (6) 2017-01-02 1031
1486 배구 ‘핵심 조연’ 이강원, KB손해보험엔 ‘네가 필요해’ (1) 2017-01-02 714
1485 배구 허수봉, 현대캐피탈의 미래 밝히다 (3) 2017-01-02 730
1484 배구 감독도 선수도 놀란 '천재' 한수지의 센터 적응기 (1) 2017-01-02 699
1483 축구 [K리그] 수원 삼성, 코치진 보강…김태영-이운재 영입 (1) 2017-01-02 871
1482 피겨방+스포츠방 합병공지 (3) 2017-01-02 9740
1481 농구 NBA 역사를 새로 쓴 농구도사님.AVI (1) 2017-01-01 588
1480 배구 '우드리스 36점' KB손해보험, 삼성화재 꺾고 2연승 (5) 2017-01-01 714
1479 배구 KGC인삼공사, GS칼텍스 누르고 3연패 탈출 (3) 2017-01-01 689
1478 축구 가시와 레이솔, 윤석영 영입 발표 (2) 2017-01-01 804
1477 배구 ‘리쉘 22점’ IBK기업은행, 현대건설 7연승 저지하며 2위 도약 (5) 2016-12-31 794
1476 배구 한국전력, 현대캐피탈전 4전 전승...2016년 유종의 미 (7) 2016-12-31 849
1475 농구 플레이가 약간 서태웅삘 나는 kbl에서 제일 기대되는 신인.gif (5) 2016-12-31 1170
1474 도핑 ISBF, '도핑 의혹' 러시아 선수 4명 출전 정지 처분 (2) 2016-12-31 749
1473 MMA '스턴건' 김동현, 2016년 마지막날 승전보..亞최다승 타이 (4) 2016-12-31 575
1472 배구 '높이 우위' 대한항공, 우리카드 3-0 완파…2위 도약 (3) 2016-12-30 769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