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트랩' 이서진·성동일, 거짓진술과 진실의 차이는?
IP :  .215 l Date : 19-02-27 22:35 l Hit : 18750
'트랩' 이서진·성동일, 거짓진술과 진실의 차이는?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이 3월 3일 방송될 최종회를 앞두고 이서진과 성동일의 시선을 비교 공개했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연출 박신우, 극본 남상욱, 총 7부작)에서 두 얼굴의 실체를 드러낸 강우현(이서진). 잔혹한 사건의 피해자에서 정의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게 한 일련의 사건들 역시 모두 그가 계획안 거짓말로 밝혀져 시청자들에게 소름 돋는 충격을 선사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를 더 몰입도 있게 시청할 수 있도록 우현의 거짓 진술과 고동국(성동일)이 알아낸 진실이 차이가 분분한 해석을 낳고 있다.  

▲ 헌팅 그라운드(사냥터) 

가족여행에서 아내 신연수(서영희)와 아들 강시우(오한결)를 잃었다는 우현의 진술. 비를 피하려고 들어간 산장 카페가 바로 사냥꾼들의 헌팅 그라운드(사냥터)였다. 카페주인(윤경호)은 “이제부터 재미있는 게임을 할 거야”라며 우현을 산속으로 내몰았고, 사냥꾼들은 우현을 타깃으로 삼은 사냥을 시작했다. 아내의 행방은 찾을 수 없었지만, 아들은 사냥이 벌어졌던 산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우현 역시 카페주인으로 인해 얼굴과 다리에 상처를 입었고, 사냥꾼2(성혁)의 공격을 받아 혀를 다쳤다.

그러나 동국은 “헌팅 그라운드는 산이 아니라 바로 이 집이었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아냈다. 우현이 어떤 이유에서인지 집에서 아내를 살해하고 아들은 사냥당한 척 연출했다는 것. 게다가 사건 당일 찍었다던 폴라로이드 가족사진에서 1mm 잘라낸 흔적을 발견, 이것이 압정 자국을 숨기기 위함임을 의심한 동국은 “이 사진은 10월 15일 사건현장 부근에서 찍은 사진이 아닐 수도 있어. 어쩌면 이 가족은 그 날 산에 가지 않았을 수도 있어”라고 추측했다. 자신의 몸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힌 사람도 우현, 자신이었다. 

▲ 사냥꾼들 

앵커 시절, 홍원태(오륭) 대표가 인간사냥 동호회를 운영하는 치밀한 연쇄살인범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는 우현. 이를 동국과 윤서영(임화영)에게 숨김없이 털어놓으며, 사냥꾼들의 리더가 홍대표라는 것을 명백히 밝혔다. 그리고 기자와 방송 스태프들을 동원해 자신과 동국을 노리는 사낭꾼들의 사건 현장을 라이브로 방송했다. 이에 사냥꾼2(성혁)는 홍대표를 죽이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우현은 대중들에게 사냥꾼들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었다. 

언론과 경찰의 공조가 돋보였던 순간이었지만, 알고 보니 모든 것이 우현의 거짓말로 만들어진 작전이었다. 홍대표가 인간을 사냥하는 연쇄살인범임은 명백한 사실이기에 홍대표 스스로 이를 말할 수 없다는 점을 이용한 것. 동국의 말처럼 “완벽한 딜레마”였다. “뒤를 봐주는 어마무시한 놈들이 있어도 네 계획대로 홍대표만 공격하면 꼬리가 쉽게 잘릴 거”라고 예측한 우현이 일부러 홍대표를 노출시키고 자신의 실체는 끝까지 숨겼다. 

이와 같이 지난 5, 6화 방송에서 드러난 우현의 거짓과 동국의 진실은 거듭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우현 캐릭터의 반전을 알고 지난 방송을 다시 되돌아보면 그동안 발견하지 못했던 우현의 블라인드 스팟(심리적 맹점)이 눈에 들어오는 재미도 있다. 복습을 할수록 최종 결말에 대한 궁금증 또한 상승하고 있다. 이에 박신우 감독은 “반전이 끝이 아니라 반전 후 캐릭터들의 활약이 더 재미있으니 기대해달라”고 귀띔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 최종회는 오는 3월 3일(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며, 2일(토)에는 오후 1시 30분 1회부터 6회까지 전편이 연속 방송된다. 또한 10일(일) 밤 10시 20분에는 1~7화 방송을 우현의 사건 위주로 재구성, 한 편의 영화로 다시 즐길 수 있는 ‘트랩: 디렉터스컷’이 방송될 예정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VFH68WUB0


NO SUBJECT DATE HIT *
댓글로 본문 내용을 남기지 말아주세요 (8) 2018-12-15 19472 0
신규회원분들 필독해주세요 2016-12-04 237465 79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108318 2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114539 0
33912 [이슈] 모텔 투숙객 1천600여명 '몰카' 찍혔다…인터넷에 생중계 (1) 2019-03-20 15164 0
33911 [이슈] 현역 군인이 화장실서 몰카…“잠깐 만세를 한 것” 진술 (2) 2019-03-20 14428 0
33910 [연예] ‘킬잇’ 킬러 장기용의 수칙 셋 의뢰인 목격자 살아남기 2019-03-18 14853 0
33909 [연예] [릴레이댄스] MAMAMOO(마마무) - 고고베베(gogobebe) 2019-03-17 15129 0
33908 [연예] [릴레이댄스] TXT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 (1) 2019-03-16 15537 0
33907 [유머] 장문복 근황 (7) 2019-03-14 16793 0
33906 [연예] [릴레이댄스] 하성운 - 오.꼭.말 (2) 2019-03-12 16865 0
33905 [이슈] 정준영, 성관계 영상 중계하듯이…돌려보며 '희희낙락' / SBS (9) 2019-03-12 17324 1
33904 [이슈] Mnet ‘프로듀스 엑스 101’ 제2의 강다니엘은? 센터선발 국프 투표 … (1) 2019-03-11 16365 0
33903 [연예] 승리 인스타 전문 (9) 2019-03-11 16986 0
33902 [이슈] 영화 <돈> 언론반응 (4) 2019-03-09 16849 0
33901 [연예] [릴레이댄스] 라비(RAVI) - TUXEDO 2019-03-09 16498 0
33900 [이슈] 100년 전 학생의 다이어리를 읽어보았다. (1) 2019-03-04 18164 1
33899 [연예] [릴레이댄스] 핑크레이디(The Pink Lady) - GOD GIRL(갓 걸) 2019-03-02 18366 0
33898 [연예] [릴레이댄스] (여자)아이들 - Senorita (2) 2019-03-01 18025 0
33897 [연예] '트랩' 이서진·성동일, 거짓진술과 진실의 차이는? 2019-02-27 18751 0
33896 [연예] [릴레이댄스] 이달의 소녀(LOONA) - Butterfly (2) 2019-02-26 19052 0
33895 [연예] [릴레이댄스] TREI(트레이) - 멀어져 2019-02-25 19374 0
33894 [연예] 엔씨소프트, JTBC와 '너를 싫어하는 방법' 공동 제작 2019-02-24 19656 0
33893 [연예] [릴레이댄스] SF9(에스에프나인) - 예뻐지지 마 2019-02-23 19960 0
33892 [이슈] 한진 가사 도우미 언어폭행 하는 이명희.twt (1) 2019-02-21 20961 0
33891 [연예] [릴레이댄스] 몬스타엑스(MONSTA X) - Alligator 2019-02-21 20318 0
33890 [연예] [릴레이댄스] 드림캐쳐 - PIRI (1) 2019-02-20 20503 0
33889 [연예] [릴레이댄스] 온앤오프(ONF) - 사랑하게 될 거야(We Must Love) (2) 2019-02-18 20590 0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