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치다] 동묘 고양이 학대범으로 불리는 상인 입장
IP : l Date : 20-06-14 12:03 l Hit : 485

지난 12일 저녁 서울경제와 만난 동묘시장 상인 A씨는 “인터넷에 소문이 잘못 퍼졌다”고 울먹이며 입을 열었다. A씨는 학대 가해자로 알려진 B씨의 부인이다. 동묘시장에서 함께 시계방을 운영하고 있다. A씨는 “그날 오전 11시 50분쯤 고양이가 다른 가게에서 쫓겨나 몹시 흥분한 상태로 우리 가게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고양이가 향한 곳은 시계방 벽과 캐비닛 사이의 빈 공간. A씨는 “내가 평소 놀라면 혀가 꼬일 정도로 겁이 많은 편인데 덩치 큰 고양이가 계속 그르렁대 너무 무서웠다”고 회상했다.


A씨가 서울경제에 제공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A씨 남편 B씨가 담요를 들고 고양이를 꺼내기 위해 시도하는 장면이 나온다. 하지만 고양이는 이미 몹시 사나워진 상태여서 꺼내는 일이 쉽지 않았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주변 상인 구모(33)씨는 “고양이가 시계방에 가기 전에 다른 상점으로 들어갔는데 그때도 상점 주인분이 힘들어했다”며 “간신히 상점에서 내보냈는데 고양이가 힘이 정말 세고 발톱도 돌출돼 있어서 젊은 나도 무서웠다”고 떠올렸다.


B씨가 고양이를 꺼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사이 A씨는 가게 밖에서 119구급대와 다산콜센터에 전화를 걸었다. A씨는 “동물 구조를 맡고 있는 다산콜센터에서는 점심시간이 1시까지라고 해서 별 도움을 받지 못했고 영업을 해야 하는데 그 시간까지 흥분한 고양이를 데리고 있을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상인들은 결국 줄로 올가미를 만들어 고양이를 묶은 채 끌고 나왔다. A씨는 “올가미를 배에 묶으려 했는데 고양이가 움직이다가 목으로 줄이 갔다”며 “가게 밖에서 바로 풀어주려고 했지만 다른 가게로 다시 들어갈까봐 박스에 담아 청계천에 방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쇠꼬챙이’로 알려진 물건은 높이 있는 신발을 집을 때 쓰는 집게”라며 “고양이가 자지러지게 승분한 상태라 손으로 잡으면 다칠까 봐 어쩔 수 없이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고양이는 119구급대가 구조해 현재 서울시와 연계된 동물병원이 보호하고 있다.

하지만 사건 당일 한 행인이 이 장면을 사진으로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며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동묘시장에서 상인들이 임신한 고양이를 목줄로 묶고 내동댕이쳐서 토하고 피를 흘렸다’고 주장했다. 분노한 네티즌들은 종로구청과 112 등에 신고했고 각종 SNS에 사진을 공유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동묘시장 임신한 고양이 학대사건 고발합니다”라는 청원까지 올라와 14일 오전 기준으로 약 5만7,000명이 서명했다. 사건이 화제가 되자 다수의 언론사가 이를 기사화했고 비난 여론은 더욱 확산됐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A씨와 B씨가 운영하는 가게의 상호명과 B씨의 연락처가 공개됐다는 점이다. ‘고양이가 임신했다’ ‘쇠꼬챙이로 항문을 찔렀다’는 등 사실과 다른 이야기도 퍼졌다. B씨는 “수많은 사람들이 전화를 해 죽어버리라고 소리치는 등 욕설을 한다”며 “CCTV를 보고 판단하라고 해도 듣지 않는다”고 답답해했다. 심한 욕설이 담긴 문자메시지가 쉴 새 없이 쏟아지자 B씨는 12일 이후로 자신의 휴대폰 전원을 꺼 둔 상태다.

관할인 혜화경찰서는 이 사건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A씨는 ”남편이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면서도 “어떻게 결론이 나더라도 고양이를 무지막지하게 학대했다는 인식이 바뀌지 않을까 두렵다”고 말했다. A씨는 “세간에 알려진 것과 다르게 고양이를 내동댕이친 적도 없고 피도 나지 않았다”며 “현재 남편이 휴대폰을 쓸 수 없어 일도 제대로 못 하고 있다. 제발 인권침해를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김태영기자 youngkim@sedaily.com'>youngkim@sedaily.com




NO SUBJECT DATE HIT
57698 3주전에 무거운거 들다가 허리 삐끗했는데 (4) 2020-06-14 166
57697 나 요즘 ㄹㅇ 스마트폰중독같아 (2) 2020-06-14 197
57696 요즘애들은 공부하기힘들거같어 (3) 2020-06-14 202
57695 나는 앱식 저 사진 명품 감은거만 보여 ㅋㅋ 2020-06-14 240
57694 엡식엔 비쥬얼 없는거같은데 (18) 2020-06-14 451
57693 외방이 외 평삼커뮤냐? (1) 2020-06-14 150
57692 난 학벌말고 사고의 유연함 (1) 2020-06-14 155
57691 너네 그거 아냐 요즘 애들 학습지 패드로 한대 (10) 2020-06-14 260
57690 ~96 / 97~ 이렇게 세대가 나눠진다잖아 (12) 2020-06-14 428
57689 다시 태어난다면 노력없이 얻고싶은거 말해보자 (19) 2020-06-14 312
57688 학벌을 떠나서 맞춤법 틀리면 너무 정떨어져ㅠㅠ (4) 2020-06-14 207
57687 식은피자 에프에 돌리지마 (3) 2020-06-14 325
57686 이 노래 어디에서 많이들은것 같은데.. 2020-06-14 151
57685 다 필요없고 n살만 어리고싶다 (5) 2020-06-14 214
57684 피자 에프에 데워도 되나...? (4) 2020-06-14 202
57683 동현이 잘생겼는데 저렇게 넷이 있으니 태가 안나 (3) 2020-06-14 256
57682 난 젊은 부모님 계신거 (3) 2020-06-14 283
57681 노력없이 타고나게 살고싶어 (1) 2020-06-14 211
57680 난 전문대 나왔는데 (6) 2020-06-14 326
57679 근데 20대초반 남자애들 담배피는거 멋있다고 생각하지??? (4) 2020-06-14 298
57678 문특 재재 프리선언하면 더 잘될까? 아니면 (8) 2020-06-14 484
57677 앱식은 아무리 봐도 메보가 아니라 비쥬얼을 꼈어야 하는데 (6) 2020-06-14 347
57676 난 사람들이 넌 뒤끝없다 쿨하다 이러는데 (2) 2020-06-14 183
57675 육육걸즈 아직도 배송준비중이라 취소하려는데 (2) 2020-06-14 246
←←    32351  32352  32353  32354  32355  32356  32357  32358  32359  3236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