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치다] "하루 종일 운동회..이 집에 온 후, 인생이 절망" 똥테러 아랫집의 호소
IP : l Date : 20-12-01 10:12 l Hit : 325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4인 가족이 누군가로부터 현관문 앞에 대변 테러를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해당 집의 아래층에 사는 주민이 그간 심각한 층간소음에 시달렸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하루 종일 달리기 운동회…칼 들고 올라가고 싶었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똥테러 뉴스의 아랫집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본인이 아파트 현관문 앞에 대변 테러를 당했다고 밝힌 사람의 아래층에 살고 있다고 주장하며 "제가 한 일은 아니지만 윗집 사람이 쓴 글이 정말 어이없고 저렇게 뻔뻔할 수 있나 싶어서 글을 적는다"고 말했다.

A씨는 "제가 이 아파트로 이사 온 건 지난 7월 16일"이라며 "이삿날부터 이미 악몽은 시작됐다"며 층간 소음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그는 "하루 종일 달리기 운동회를 연다. 밤이 아니라 새벽 2시까지 뛴다"며 "밤 11시에 청소기 돌리고 가구 옮기고 발 망치 찍는다"고 했다. 이후 층간 소음이 계속됐고, A씨가 찾아가자 윗집은 "우리 애들 안 뛰었다"고 반박했다고 한다.

A씨는 "시끄러운 거 자체가 미치게 만들지만 그보다 사람을 미치게 만드는 건 태도"라며 "이사 이후로 지금 11월까지 끝없이 윗집 사람들의 만행이 벌어지지만 이들은 저에게 단 한 번도 미안하단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결국 A씨는 경찰에 신고를 했다. 그는 "내가 올라가서는 큰 싸움이 날 것 같아서 112에 전화했는데, 경찰은 층간 소음은 개입할 수 있는 사건이 아니라며 외면했다"며 "지금 제가 올라가면 칼 들고 올라갈 것 같다고 제발 좀 도와달라고 부탁해 경찰관들이 왔다. 윗집 사람들은 당당했고, 경찰로 해결이 안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웃사이센터에서 윗집으로 공문도 보내주셨고, 관리사무소에서는 저희를 위로해줬다"며 "윗집은 보복으로 더 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집에 온 후로 인생이 절망으로 바뀌었다"며 "진짜 정신과에 가서 상담이라도 받으며 펑펑 울고 싶다"고 털어놨다.

또 "자살하고 싶었다. 칼 들고 올라가고 싶었다. 왜 살인 나는지 이유도 정확하게 알았다"며 "하지만 우리 와이프와 어린 딸이 있는데 감옥가는 것도 두렵고 싸움도 못하고 남을 찌를 용기도 없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끝으로 "아랫집에서 한 번이라도 올라오셨던 집이 있다면 그 집은 그 한 번 시끄러워서 올라온 게 아닌 속으로 수천 번을 참고 싸움이 날까 두려움을 넘고 어렵게 올라왔다는 것을 생각해 주셨으며 한다"며 "제발 좀 층간 소음이 뭐 대수냐고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현관 앞 대변테러…"바퀴에 구멍나 타이어 교체도"


앞서 지난 28일 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파트 현관문 앞에 똥테러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사연에 따르면 이들의 집 앞에는 대변뿐만 아니라 까나리 액젓과 껌도 묻혀 있었다.

작성자는 "이상한 건 며칠 전 자동차 바퀴에 구멍이 나서 타이어를 교체한 적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마치 송곳이나 뾰족한 물체로 찌른듯한 구멍이었다. 타이어 가게 사장님도 그런 것 같다고 했다"고 하며 대변, 까나리, 껌 테러가 모두 동일인의 소행일 것이라고 의심했다.

그러면서 "아랫집에서도 저희 집에 올라온 적이 있는데, 아랫집이 이사 온 날 제 아내와 아이들이 집에 들어온 지 10분도 안 됐을 때 '시끄럽다'고 올라왔다"며 "나중에는 층간소음 센터에 신고당해서 우편물이 날아온 적도 있다. 이후 저희는 바닥에 매트를 여러 장 깔았고, 이번 테러가 있기 전까지는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기사댓글 보면 층간소음이란게 꼭 바로 윗집이 아닐수도 있단 이야기 많이있음


NO SUBJECT DATE HIT
239285 대출받아서 주식사는거 말렸다가 화난사람됐네 (1) 2021-01-11 250
239284 뒤에 주식글에 또 수줍친 나타남ㅋㅋㅋㅋ (3) 2021-01-11 321
239283 전곡 다 들어볼 가수 추천해주라 (5) 2021-01-11 240
239282 우리 회사 3층 물 똑똑 떨어트리는거 하고 갔다가 얼어서 지금 물… (2) 2021-01-11 239
239281 내 주식은 시험합격임 (2) 2021-01-11 339
239280 헐 주식ㄷㄷㄷ (8) 2021-01-11 491
239279 누가 또 엑셀 씨게 밟았구나? (3) 2021-01-11 288
239278 새벽에 알계 관종짓했다고 해서 찾아봤는뎈ㅋㅋㅋ (1) 2021-01-11 260
239277 반미 샌드위치 빵만 사고싶다ㅠㅠㅠ (1) 2021-01-11 193
239276 너넨 주식이 쌀이야? 밀가루야? (11) 2021-01-11 314
239275 이때싶 하이킥 주식 에피 2021-01-11 346
239274 주식해서 벌던 잃던 지맘이면 알아서 대출받아서 주식투자하면 되… (3) 2021-01-11 249
239273 난 그냥 소소하게 주식하는데 좋은게.. (3) 2021-01-11 279
239272 나 주식은 안하는데 (1) 2021-01-11 203
239271 누가 대출 받았구나! (1) 2021-01-11 250
239270 난주식하고싶은데 2021-01-11 238
239269 슈카월드 유튜브 재밌고 유익함 (3) 2021-01-11 238
239268 그냥 외방에 물어보지말고 알아서 대출받아서 주식해 (7) 2021-01-11 363
239267 아니 어제 뭐 대규모 알계파티 했나..? (3) 2021-01-11 380
239266 액상과당이 이래서 무서운거다 (2) 2021-01-11 342
239265 갑자기 봉숭아물 들이고 싶어서 그러는데 최대한 손에 안 물들게 (2) 2021-01-11 245
239264 주식안하는 애들은 왜 화나있어 (30) 2021-01-11 652
239263 박셀바이오는 왜 저렇게 높아? (2) 2021-01-11 214
239262 담주 목요일 월급인데 최소 얼마 쓸수있을까 2021-01-11 185
←←    23261  23262  23263  23264  23265  23266  23267  23268  23269  2327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