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치다] "배달하다 치여 X져"..배달기사에 막말한 대학생, 해명에도 논란
IP : l Date : 20-12-01 10:06 l Hit : 236

한 대학생이 건물 내부까지 음식을 배달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배달원에게 욕설 섞인 메시지를 보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8일 숭실대 재학생 익명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는 자신이 일하는 매장의 배달원이 한 대학생 손님에게 폭언을 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25일 오후 10시쯤 저희 매장에서 일하는 배달대행 업체 기사분께 막말한 숭실대 학생이다"라며 배달원이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어 "비대면 배달을 요청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학교건물 내부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 (배달원이 손님에게) 전화를 약 20회 걸었으나 모두 받지 않았다"며 "(전화) 연결이 된 후에는 '다 들어오는데 왜 너만 못 오냐'며 자신은 내려가지 않겠다고 실랑이를 벌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님이) 결국 내려온 후 배달원에게 언어적, 물리적 위협을 가했으며 본사에 컴플레인을 걸고 직접 문자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글쓴이가 함께 공개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배달원은 이날 오후 9시32분쯤 음식을 주문한 학생에게 "1층에서 못 올라가게 한다. 내려오세요"라고 요청했다. 이에 학생은 약 한 시간 뒤에 배달원에게 "이미 차단하고 컴플레인 걸었어~ 못 배워 먹은 XX야"라며 "그냥 배달하다 치여서 죽어버리고, 살고 싶으면 제발 겸손하게 좀 살자. 별 XX 같은 XX 다 보겠네. 배달대행 다신 보지 말자. 죽어버리렴"이라는 욕설이 섞인 답장을 보냈다.

이는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같은 대학 동문들은 해당 학생의 학과 등을 거론하면서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자신을 욕설 메시지를 보낸 대학생이라고 소개한 A씨는 이날 숭실대 에브리타임에 "불미스러운 일에 학교 이름이 연루되게 한 점, 숭실대 학우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도가 지나친 욕설 문자에 대한 일은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일부 오해가 있음을 해명했다. 그는 "(배달원이 제게) 20번 전화했고 저와 실랑이를 벌였다고 했는데 이 부분은 사실과 다르다"며 "(배달 안내 메시지에는) 오후 9시 14분 도착 예정이었다. 첫 전화는 9시 27분이었고 통화시간은 29초로 서로 언성을 높이거나 실랑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씨는 "1층에서 올라가지 못하게 한다는 배달원의 문자를 확인해 내려갔는데, 배달원이 보이지 않아 다시 전화를 걸어 '어디 계시냐'고 물어봤다"며 "근데 상대가 '전화를 왜 안 받냐'면서 먼저 언성을 높였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배달원은 "20분 기다렸다. 전화 20통 했다. 지금 손님 때문에 배달이 밀렸다"라고 했고 A씨는 "전화가 아예 안 왔다"고 반박했다. A씨가 피자를 받고 가려고 하자 배달원은 "제가 몇 통이나 (전화)했는지 보여드려요?"라고 했다. 이후 두 사람은 "입구 못 찾고 헤매서 오래 걸린 것도 있잖아요", "삿대질하지 마세요! 저보다 나이도 어리신 것 같은데" 등의 말을 주고받았다고 한다.

결국 A씨는 "해당 지점에 전화했으나 지점 측에서는 '배달대행 업체라 어쩔 수 없다'는 말만 했다"며 "(배달원에게) 욕설 문자를 보낸 후 전화, 카톡을 차단했다. 사건의 순서, 정황, 언어적 물리적 위협 등 매장 측에서 주장하는 바와 전혀 달라 이를 바로잡고자 글을 적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배달원의 지인이 A씨 주장에 반박하는 글이 확산되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지인은 "부재중 전화가 없었다고 주장해서 정확히 18건 찍힌 사진 첨부한다"며 "(A씨가) 배달 기사님이 학교건물 앞에서 소란 피웠다고 하는데, 바쁜 시간에 부재중 전화 18건, 문자 1건 후 통화가 연결돼 상황을 설명하는데도 자신은 받으러 못 내려간다고, 올라오라고 계속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내 건물 출입 통제 상황에서 배달기사의 정당한 요구에 응하지 않은 본인의 잘못조차 인정하지 않는 모습이 안타깝다"며 "배달 기사분들에게 어떻게 하면 '배달하다 치여 죽으라'는 말을 하는지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배달이 늦었다고 해도 저런 말을 내뱉을 수가 있나", "인성도 쓰레기인데 입에도 쓰레기를 물었다", "대학생이나 됐으면서 저 꼴이냐". "해명글 보면 학우들에겐 사과했지만 배달기사에게는 끝까지 사과 안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NO SUBJECT DATE HIT
237652 상수리나무 재밌어?? (3) 2021-01-09 215
237651 트레이닝 세트 골라줭 ㅁㅇㅈ (8) 2021-01-09 423
237650 맛보기스푼남이란말은 대체 어떻게 생각해낸거야 (1) 2021-01-09 512
237649 요새 숏컷 엄청하고 싶다 (1) 2021-01-09 237
237648 운전면허시험질문ㅠㅠㅠㅠ (2) 2021-01-09 295
237647 테넷 영화 재미있어? (5) 2021-01-09 348
237646 식사 대용으로 포만감 쩌는 음식 뭐있지? (5) 2021-01-09 351
237645 왜구 티비에 기생충 방영했는데 2021-01-09 276
237644 골차가 망한건 아니지 않음? (15) 2021-01-09 540
237643 나 출근하고서부터 살 쫙쫙 빠졌어 (3) 2021-01-09 365
237642 cj택배 용인허브에서 며칠동안 멈춰잇어 (2) 2021-01-09 267
237641 골차 초동 이전 앨범에 5만 찍고 분위기 좋지 않았냐 (2) 2021-01-09 335
237640 솔직히 요새 카페 알바 전보다 편하지 않아? (3) 2021-01-09 400
237639 차라리 직원이 옛날에 찍어둔 사진 올리는게 나을듯 (1) 2021-01-09 262
237638 있지에서 젤 예쁜애 (65) 2021-01-09 1112
237637 아니 근데 뭐 배우로 엄청난 반응이 온것도 아니고 (5) 2021-01-09 324
237636 맛보기스푼남도 골차 멤버 아냐? (9) 2021-01-09 495
237635 30대 ㅁㅇㅈ 2021-01-09 339
237634 나도 방금 본 충격적 사진.ㅇㅁㅈ (10) 2021-01-09 1051
237633 저셀카는팬들이쉴드도못쳐 (3) 2021-01-09 339
237632 나 방금 본 충격적 사진.ㅁㅇㅈ (11) 2021-01-09 1098
237631 월요일 전국 날씨.jpg (1) 2021-01-09 453
237630 근데 탈색욕구 쏙들어가는 사진이다 2021-01-09 279
237629 끼역 띠귿 (3) 2021-01-09 256
←←    23251  23252  23253  23254  23255  23256  23257  23258  23259  2326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