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치다] "배달하다 치여 X져"..배달기사에 막말한 대학생, 해명에도 논란
IP : l Date : 20-12-01 10:06 l Hit : 237

한 대학생이 건물 내부까지 음식을 배달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배달원에게 욕설 섞인 메시지를 보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8일 숭실대 재학생 익명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는 자신이 일하는 매장의 배달원이 한 대학생 손님에게 폭언을 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는 "25일 오후 10시쯤 저희 매장에서 일하는 배달대행 업체 기사분께 막말한 숭실대 학생이다"라며 배달원이 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이어 "비대면 배달을 요청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학교건물 내부로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 (배달원이 손님에게) 전화를 약 20회 걸었으나 모두 받지 않았다"며 "(전화) 연결이 된 후에는 '다 들어오는데 왜 너만 못 오냐'며 자신은 내려가지 않겠다고 실랑이를 벌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님이) 결국 내려온 후 배달원에게 언어적, 물리적 위협을 가했으며 본사에 컴플레인을 걸고 직접 문자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글쓴이가 함께 공개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배달원은 이날 오후 9시32분쯤 음식을 주문한 학생에게 "1층에서 못 올라가게 한다. 내려오세요"라고 요청했다. 이에 학생은 약 한 시간 뒤에 배달원에게 "이미 차단하고 컴플레인 걸었어~ 못 배워 먹은 XX야"라며 "그냥 배달하다 치여서 죽어버리고, 살고 싶으면 제발 겸손하게 좀 살자. 별 XX 같은 XX 다 보겠네. 배달대행 다신 보지 말자. 죽어버리렴"이라는 욕설이 섞인 답장을 보냈다.

이는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같은 대학 동문들은 해당 학생의 학과 등을 거론하면서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자신을 욕설 메시지를 보낸 대학생이라고 소개한 A씨는 이날 숭실대 에브리타임에 "불미스러운 일에 학교 이름이 연루되게 한 점, 숭실대 학우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도가 지나친 욕설 문자에 대한 일은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일부 오해가 있음을 해명했다. 그는 "(배달원이 제게) 20번 전화했고 저와 실랑이를 벌였다고 했는데 이 부분은 사실과 다르다"며 "(배달 안내 메시지에는) 오후 9시 14분 도착 예정이었다. 첫 전화는 9시 27분이었고 통화시간은 29초로 서로 언성을 높이거나 실랑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A씨는 "1층에서 올라가지 못하게 한다는 배달원의 문자를 확인해 내려갔는데, 배달원이 보이지 않아 다시 전화를 걸어 '어디 계시냐'고 물어봤다"며 "근데 상대가 '전화를 왜 안 받냐'면서 먼저 언성을 높였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배달원은 "20분 기다렸다. 전화 20통 했다. 지금 손님 때문에 배달이 밀렸다"라고 했고 A씨는 "전화가 아예 안 왔다"고 반박했다. A씨가 피자를 받고 가려고 하자 배달원은 "제가 몇 통이나 (전화)했는지 보여드려요?"라고 했다. 이후 두 사람은 "입구 못 찾고 헤매서 오래 걸린 것도 있잖아요", "삿대질하지 마세요! 저보다 나이도 어리신 것 같은데" 등의 말을 주고받았다고 한다.

결국 A씨는 "해당 지점에 전화했으나 지점 측에서는 '배달대행 업체라 어쩔 수 없다'는 말만 했다"며 "(배달원에게) 욕설 문자를 보낸 후 전화, 카톡을 차단했다. 사건의 순서, 정황, 언어적 물리적 위협 등 매장 측에서 주장하는 바와 전혀 달라 이를 바로잡고자 글을 적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배달원의 지인이 A씨 주장에 반박하는 글이 확산되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지인은 "부재중 전화가 없었다고 주장해서 정확히 18건 찍힌 사진 첨부한다"며 "(A씨가) 배달 기사님이 학교건물 앞에서 소란 피웠다고 하는데, 바쁜 시간에 부재중 전화 18건, 문자 1건 후 통화가 연결돼 상황을 설명하는데도 자신은 받으러 못 내려간다고, 올라오라고 계속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내 건물 출입 통제 상황에서 배달기사의 정당한 요구에 응하지 않은 본인의 잘못조차 인정하지 않는 모습이 안타깝다"며 "배달 기사분들에게 어떻게 하면 '배달하다 치여 죽으라'는 말을 하는지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배달이 늦었다고 해도 저런 말을 내뱉을 수가 있나", "인성도 쓰레기인데 입에도 쓰레기를 물었다", "대학생이나 됐으면서 저 꼴이냐". "해명글 보면 학우들에겐 사과했지만 배달기사에게는 끝까지 사과 안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류원혜 기자 hoopooh1@mt.co.kr


NO SUBJECT DATE HIT
238722 박진영 비 노래 가사 너무 유치해 2021-01-10 218
238721 방탄 의상이 진짜 구려졌네 (5) 2021-01-10 428
238720 진분 귀여우시네 2021-01-10 235
238719 대박 저 미니어처들 혹시 방탄 티저나 뮤비야? (3) 2021-01-10 228
238718 골디 다 보니 에셈 더 노이해 (2) 2021-01-10 396
238717 어깨가 넓으면 춤선이 둔해보이나??? (6) 2021-01-10 311
238716 경소문 소문이랑 소문이 아빠 주먹밥쿵야 닮았어 ㅋㅋ 2021-01-10 193
238715 빌보드스타이후로봐서 오늘 정국이 젤 이쁨 (1) 2021-01-10 218
238714 관객도 없는데 풀샷은 자꾸 잡고 지랄 (1) 2021-01-10 204
238713 방탄 작년에 노래 여러곡 낸 게 제일 부럽다 (1) 2021-01-10 268
238712 정국아,,,진짜 왜그러냐 (5) 2021-01-10 582
238711 오늘은 뷔군이 베스트인듯 (1) 2021-01-10 226
238710 정국분 짧머까진 아닌데 저정도면 장발도 아닌듯 2021-01-10 204
238709 난 놀라운게 지금까지 모든 발작글이 쟤하나였단거야 (1) 2021-01-10 288
238708 이마트24 이천쌀컵 맛있다 2021-01-10 209
238707 뷔 머리 깐거 잘어울린다 2021-01-10 247
238706 박진영 존나 재수없어 (5) 2021-01-10 517
238705 세븐틴팬 하나가 발작 너무 심하다고 그렇게 몇번이나 지적받고도 (7) 2021-01-10 343
238704 요요는 살찌는 기분을 아는데도 간식이 계속 땡기는게 (1) 2021-01-10 240
238703   veil 2=2 모범시민 15일째 2021-01-10 243
238702 15일차에 깽판이면 다시 빵 들어가야해... 2021-01-10 254
238701 박진영 시상식마다 나와ㅡㅡ선미랑 비를 바꿨을뿐 (2) 2021-01-10 400
238700 와 얘네는 세트다 (1) 2021-01-10 235
238699 당당하게 조신하게 살고 계시는데 왜 소환하냐고 하길래 (3) 2021-01-10 307
←←    23251  23252  23253  23254  23255  23256  23257  23258  23259  2326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