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사토 타케루가 또 열애설이 터졌었었으나....
IP :  .167 l Date : 14-06-27 16:09 l Hit : 27429


진위가 어찌됐던간에 그동안 이것저것 자주 터져왔던 사토 타케루

그런 사토타케루의 열애설 리스트에 어제 아침 한건이 더 추가되었어


상대는 모리 칸나(26)




여성세븐이 투샷사진을 실었음



대충 이렇게 찍혔는가봐


기사는 이러하였어 ※의오역주의※


공연자 킬러 사토 타케루 공연하지 않은 모리 칸나와 심야데이트


배우 사토 타케루(25)와 모데루 모리 칸나(26)의 심야데이트를 캐치했다.
어느날 밤 0시넘어서였다. 도내의 다이닝 바에서 사토와 어느 여성이 서로 바라보고있는 씬을 목격했다.
드라마 '쇼무니 2013'에서 스타일 발군의 페로몬 여성을 연기한 모리였다.
두사람은 레드와인에 진져엘을 섞은 칵테일 '키티'를 마시고 있었다.

연예게 제일의 "공연자 킬러"라고 불리며, 지금까지 이시하라 사토미(27), 금지그룹녀(22), 히로스에 료코(33) 라는 공연자들과
염문을 뿌려온 사토 타케루. 그러나 실은 모리와의 공연은 없다.

"타케루군은 같은 사무소에 남녀 관계없이 친구가 많은데, 칸나씨와 친구가 겹쳐요. 두사람은 술자리에서 마주치는 사이에
어느샌가 가장 친해지게 되었다고 해요. 칸나씨는 전근족의 가정에서 자라서, 누구와도 금방 허물없이 지내는 후랑크한 성격.
거기에 그렇게 미인이면서, 혼자 고깃집도 라면집도 일상이고 웬만하면 취하지 않는 주당에, 여자가 좋아하는 사랑얘기라든지
먼저 하지않는 남자다움. 그런 갭이 타케루군의 포인트였던 것 같아요" (두사람의 지인)

두사람이 심야 투샷이 되었던것은 실은 이 밤 뿐이 아니다. 여성세븐이 사토와 히로스에의 불륜을 보도하고부터 급접근했다고한다.

"타케루군은, 당연히 이제 히로스에씨와 만나지 못하게 되어서, 외로워서 견딜수없어서 한때는 꽤 침울해하고있었어요.
그럴 때, 타케루군은 친구들에게 핸드폰 메일이나 LINE을 일제송신(단체문자)해서 집합시켜서 고민이나 푸념을 이야기하는 타입인데
다들 인기인이라 바빠서 전혀 시간이 안맞는거예요.
그런데 칸나씨만은 언제든지 몇시에든지 타케루군의 초대에 반드시 달려가서 이야기를 들어줬던 모양이예요.
반대로 칸나씨는 친구랑 술마실때 '타케루도 부르자'라고 말하게 되었다고 해요" (아까 그 지인)
 
또한 사토는 모리에 대해서, 지금까지 여성에게 그다지 보여주지 않았던 부분도 보여주고 있다고 한다.

"원래 타케루군은 상대가 연상이어도 응석부려줬으면하는 타입이지만, 칸나씨의 앞에서는 완전히 고로냥(골골송 부르는 고양이)
이라고 해요. 칸나씨는 초 포지티브 사고라 기본적으로 '나는 매우 혜택받고있으며, 지금 행복함'이라는 생각이 있어 사소한 것에
고민을 하지 않아요. 그래서 타케루군은 그녀와 이야기하고 있으면 고민도 잊고 완전이 힐링된다고 합니다" (또 아까 그 지인)



디테일한 기샄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모리칸나는 사토 타케루 절친인 ONE OK ROCK의 taka 여친이라는 소문이 전부터 있어ㅇㅇ

이러한 상황에서 사토도 모리도 아닌 제3자가 등장




오늘은 문의가 많네.
시원하게 말해드리자면…
3명이서 걷고 있었는데
어째서인지 1명이 짤려서
심야데이트하고 있는 풍의 사진이 되어
그런 풍의 일이 적혀져버렸다
라는 느낌이예요.
틀림없습니다 (^^)
안심하세요.


벳키가 모리 칸나랑 같이 쇼무니 찍어서 친해졌나본데 열애설 터지고 벳키한테도 그거 맞냐고 질문이 많이 들어왔던모양
짤려나간건 벳키가 아니라, 또 다른 여자라고ㅇㅇ
트윗이 올라와서 좀 정리되는 분위기..?

오늘은 기자들이 모리 칸나 드라마 기자회견에 가서 열애설 질문했다는데 모리칸나는 당연히 대답안함

근데 악플러들은 처음 스캔들 떴을때는 사토 타케루 여자소문 왜이렇게 많이나냐 여자 되게 좋아하나보네 하고 까더니
벳키가 트윗하니까 주간지 하는짓이ㅉㅉ 하고 까고, 벳키 니가 뭔데 나대냐고 벳키도 깜... 에라이 다 까라 다 까



결론은 일과 사랑, 사랑과 일 둘 다 잡은 일본 배우계 젊은 공무원으로 여자쪽은 토다 에리카가 있으니까
사토야 네가 남자판이 되렴...............!!


(글에 문제시 소곤소곤 이야기해줘!)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4) 2020-03-13 2729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1711
68451 생애 찍은 영화 13편 중 12편을 같이 찍고 결혼까지한 커플 (스압) (115) 2013-08-27 28275
68450 결혼하고 더 예뻐진 우에토 아야.jpg (61) 2013-12-22 28250
68449 전무후무한 악녀전설 마츠다 세이코를 이야기해보아.ㅋㅋ (22) 2010-05-04 28136
68448 오구라 유코 최근 블로그 사진 (42) 2013-06-27 28002
68447 . (70) 2013-01-29 27981
68446 공지와 관련하여 몇 자 적읍니다. (31) 2010-10-25 27923
68445 "웃어요 엄마"와 같은 인생을 살아온 미야자와 리에. (46) 2010-11-22 27908
68444 아카니시 진 부인이랑 딸이랑 사진찍힘.jpg (113) 2015-03-31 27838
68443 기분나쁜 한국 언급의 끝판왕 (칸쟈니) (142) 2014-10-31 27786
68442 웨딩드레스 입은 여자 연예인 기사 사진 모음 (148) 2013-06-06 27693
68441 묘한 색기가 있는 요코야마 유이 (수영복 주의) (67) 2013-04-06 27546
68440 사토 타케루가 또 열애설이 터졌었었으나.... (25) 2014-06-27 27430
68439 히로세 스즈 비공개 sns 계정 논란 (디스패치 기사) (96) 2015-10-04 27418
68438 프라이데이 캬리파뮤파뮤 - 후카세 사토시 (SEKAI NO OWARI) (39) 2013-09-15 27335
68437 한때 남자들의 교복여신이었던 오구라 유코.jpg (33) 2015-04-17 27294
68436 [자동재생] 110909 엠스테 샤이니 - 줄리엣(Juliette) (1148) 2011-09-09 27294
68435 오늘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에 참석한 여배우들.jpg (119) 2014-03-08 27266
68434 여전히 적서병을 앓고 있는 키쿠치 후마 (132) 2014-09-15 27220
68433 나카지마 감독의 차기작 "갈증"의 히로인 코마츠 나나 (영상,인터… (34) 2014-06-27 27216
68432 비운의 여자 아이돌, 오카다 유키코 (무서울수도 있음) (37) 2010-10-24 27211
68431 2000년 이후부터 가면라이더 시리즈의 미인들(스압) (7) 2015-01-18 27157
68430 이때까지 별로 언급 안되었던 한일 연예인 닮은류 (116) 2013-08-27 27123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