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괴담] 노란 저고리 남색 치마(스압)
IP :  .177 l Date : 11-06-17 15:22 l Hit : 30962
무서운 이야기는 역시 할아버지-할머니들이 들려주시는 어르신표 믿거나 말거나 실화괴담이 짜장인 듯 해 ㄷㄷㄷ

재작년에 돌아가신 나냔의 외할머니가 아프시기 전에 (2005년부터 아프셔서 누워만 지내시다 가셨어 ;ㅅ;) 해주신 이야기인데...

나냔이 가끔 섬찟섬찟하게 촉이 오거나 귀신을 느끼는 건 외할머니의 유전이 아닌가 싶다 ㄷㄷㄷ





외할머니는 일제시대 출생....딱 1920년생이셨어.

나냔의 언니랑 딱 60년 나이 차이난다고 다른 어른들 나이는 까먹어도 외할머니 나이는 잘 기억했지...

당연히 외할머니의 어린 시절은 왜정으로 살기 어려운 때였고....(외할머니가 왜정이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그대로 쓴다)

그래도 다행스럽게도 뼈아프게 굶은 기억은 없고....(굶어본 적이 없진 않았지만) 그냥저냥 먹고는 살았었대.  그 땐 그것만으로도 운이 무지무지 좋은 시절이었댔지....




외할머니네 마을에는 대대로 양반 가문에 땅도 많은 거의 유지 격의 부잣집이 있었대.

집도 꽤 큰 기와집이었는데, 그 집이 할머니네 집에서 바로 보일 만큼 코 앞이었대. 가끔 대문을 활짝 열면 가운데에 큰 감나무가 있는 마당과 안채 건물이 바로 보일 정도로 바로 마주보고 있는 수준이었다고...

그치만 그 집은 그 당시 마을에서의 인평은 매우 안 좋은 집이었어......주인이 친일파였기 때문에....

여러가지로...그 당시 일본이 이 나라를 휘젓고 다니는 걸 도와주는 역할을 자처해서 앞장섰던 부끄러운 한국인들이 있었다는 건 냔들도 잘 알 거야.

이 집 주인이 그런 사람이었대. 옆에서 보기싫을 정도로 일본 순사나 관리들에게 굽신거렸고 기부까지(일본군 관련 기부였다는데 잘 기억 안 난다 ㅡㅡ)하고....

아무도 대놓고 뭐라진 못했어도 다들 속으로 욕하고 싫어했지.

반면에 이 집 안주인인 아줌마는 남편이 저러는 걸 엄청 창피하게 여기고 자기까지 욕 먹는 걸 부끄럽게 여겼지만....남편이 너무 작심하고 저러니 반대해도 소용이 없고 사람들 보기 창피하다고 밖으로 잘 돌아다니지도 않았대.

같은 양반집 아들딸인데 어찌 저리 다르냐고 뒷말도 많았던 집이었대.





암튼 외할머니가 13살 때..........외할머니가 이웃사는 친구랑 심부름을 다녀오다가 집 근처로 걸어오는데

그 부잣집에서 뭐가 들어오는지 대문을 활짝 열어놓고 대문 앞에는 수레같은 걸 세워놓고 쌀가마니며 이것저것을 대문 안으로 일꾼들이 실어나르고 있었대.

그런데 무심코 안 쪽을 보니.....마당 감나무 옆에 왠 여자가 꼿꼿이 서서 외할머니를 빤히 쳐다보더래.

못 살고 가난한 사람이 더 많던 시절이고........염료가 귀해서 높은 양반들이나 부자들 아니면 색깔있는 옷을 거의 입지 않던 때였는데

감나무 옆에 선 여자는 굉장히 고와 보이는 옷감으로 된 노란 저고리에 남색 치마를 입고 서있었대.

젊은 여자였는데 머리도 막 풀어헤친 그런 머리가 아니라 싹싹 빗어넘긴 단정한 머리에, 얼굴이 확 튀게 하얗다는 거 외에 그닥 사람같지 않다거나 무서운 느낌도 들지 않았대.

그냥 모가지가 길고 얼굴이 갸름해서 딱 보고 '이쁘다...'는 생각이 드셨다고 해.

근데 그 집에는 그만한 나이의 딸도 없고 주인 부부와 그 주인의 외아들, 거의 누워지내는 주인 아저씨의 어머니인 할머니 일케 넷만 살았대. 그래서 낯선 얼굴이 보이니 '누굴까' 하신 거지.

하지만 주인 아저씨의 형제 자매들이 시집 장가가서 다 나가 살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친척 중 누가 왔나보다 싶어서 별 말도 않고 신경쓰지 않으셨대.




외할머니는 그러고 나서 잊을 만하면 그 여자를 보셨다고 해.

가끔 대문이 열리면 늘 마당에 있었고.....그 집 식구들을 따라서 밖에 나오기도 했대.

그리고 보면서 아셨대....아 저건 귀신이구나.......저 집에 무슨 사연인지는 몰라도 대단히 원한이 있는 귀신이구나 하고 ㄷㄷㄷ

저 집이 잘되길 바라지 않는, 저 집을 저주하러 온 귀신이라는 걸 볼 때마다 강하게 느끼셨대.

언제 하루는,그 집 주인 아저씨가 신경써서 차려입고 어딜 나가는데, 그 노란 저고리 여자가 아저씨한테 매달려 가더래.

그것도.....주인 아저씨 어깨를 밟고 머리 위로 몸을 웅크려서 아주 이상하고 불편해 보이는 자세로.

아저씨는 아무 것도 모르는 듯....아무 것도 없는 마냥 흔들흔들 팔자걸음으로 갈 길 가고.....그 여자는 그렇게 웅크려서 아저씨를 빤히 내려다 보면서 그렇게 둘이 가더래.

진짜 사람이었으면 그렇게 매달려 가지도 않을 뿐더러 남자가 그렇게 아무 무게감없이 못 가지....

저러고 어딜 가나 싶어서 외할머니는 그 둘이 안 보일 때까지 쳐다보셨다는데.....며칠 뒤에 그 주인 아저씨가 참의 벼슬을 받는 데에 실패했다고 들었대.

냔들 문학시간에 가끔 참의라는 벼슬 들어봤을 거야. 이태준의 복덕방에도 '서 참의' 라는 사람이 나오지....

그렇게 일본 정부에 기부를 하고 여기저기 잘 보이던 것이 작아도 참의 자리 하나 얻고 싶어서였다는데.........줄 것만 실컷 내주고 결국 받진 못했다고 그렇게 원통해 했대. 마을에서는 '고소하다', '꼴좋다'는 여론이 대세였다지....

하지만 외할머니는 그게 왠지 그 노란 저고리 여자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대. 그 여자가 조종한 것처럼...





그리고 점점 전쟁이 길어지고 일제시대가 끝나가면서 그 집도 역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대.

그 아저씨는 나 한 몸 잘 살아보고자 일제에 아부하고 이것저것 바쳤지만 일제는 아저씨를 이용만 한 거였지.

아들이 학도병으로 전쟁에 나가게 됐다는 말을 들었을 때 그 집 아줌마가 얼마나 온 집이 떠나가게 통곡을 하는지 주변에 지나가던 사람들 이웃집 사람들이 몰려와서 구경하고 엿들었대....고등학생 아들을 전쟁에 내보내야 하는 심정이 오죽할까.

외할머니는 엄마와 거길 담 너머로 보곤 소스라치게 놀랐대. 마당에 쓰러져 울부짖는 아줌마 옆으로 그 노란 저고리 입은 여자가 덩실덩실 춤을 추고 있더라는 거야.....

그 때 그 노란 저고리 여자가 웃는 얼굴을 처음 봤대....입이 귀밑까지 올라갔는데 입 안이 빨간 물감을 머금었던 것처럼 이빨도 안 보이고 새빨갛더라는 거야...............
(할머니는 '무슨 사람 입 안이 두견새 입 안'이라고 하셨었어 ㄷㄷㄷㄷ)

결국 그 아들은 한 상자의 유골로 돌아왔대. 주인 아줌마는 유골함을 보고 기절했다 깨어나면 통곡하고 또 통곡하다 기절하고를 하루 내내 반복하셨다고 해.

그 때 소리만 들었지 그 집에 들어가 보진 않았으니, 모르긴 몰라도 또 그 여자는 덩실덩실 춤을 췄을 거라고 하셨던 외할머니....





그리고 그 아들이 죽은 지 얼마 안돼 누워서만 지내던 그 집 할머니도 돌아가셨대.

외할머니는 그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이태 전에, 그 집에 불려온 의사가 그 집 대문 앞에서 그 노란 저고리 여자한테 싸다구;를 맞고 대문 앞에서 자빠지는 걸 보셨대.

여전히 그 여자는 외할머니 눈에만 보였고, 넘어진 의사 아저씨는 어케 넘어졌는지 그 자리에서 다리가 부러졌대.......주변 사람들은 모두 대문에서 미끄러진 걸로 보였는데;;;;;

사람들은 저 집이 재수가 없으려니 들어가려는 사람도 저렇다고 수군댔지만 할머니는 노란 저고리 여자가 의사를 때린 후에 빙글빙글 웃던 시뻘건 입 안이 너무 징그러웠대 ㅠㅠㅠㅠㅠ 금방이라도 피가 또로록 흘러 넘쳐 떨어질 듯이 뻘건 입 속이......

그렇게 의사 한 사람이 들어오지도 못하고 실려가고, 훨씬 멀리 떨어진 다른 마을에서 의사가 불려왔는데 이 의사는 먼저 넘어진 의사보다 나이도 어리고 경험이 적은 사람이라 할머니에게 별 처방을 못한다고 다들 혀를 찼대.

뭐, 이미 고령이고 돌아가실 때가 다 된 할머니에게 어떤 처방이 그렇게 용했을지 모르지만....





일본이 패전하고 맞아죽을까봐 친일인들, 일본인들이 한국에서 도망가던 때에 그 부잣집은 대문을 닫아걸고 두문불출 바깥 출입을 안했대.

마을 사람들은 내내 꼴보기 싫었던 그 집 사람들도 끌어내서 망신을 주자고 하기도 했지만, 이미 가진 재산도 전같지 않고 노모를 잃고 외아들까지 잃어 대가 끊어진 집이니 죄값 치른 거라고 굳이 그 집 사람들을 건드리거나 하진 않았대. 

그런 후에도 그 노란 저고리 여자귀신은 주인 아저씨나 아줌마를 따라 밖에 나오기도 하고, 가끔 열린 대문 안을 보면 마당을 지키고 서 있었대. 그 때 이후엔 외할머니도 너무 무서워서 제대로 쳐다볼 생각도 못했다고 하셔....



그 후 6.25가 터지고 외할머니도 가족들과 피난을 떠났다가 전쟁이 끝나고 1년 넘게 지나서야 고향 마을에 돌아오셨는데, 그 집은 완전히 불타서 터만 남고 새까맣게 탄 감나무랑 깨진 장독에 우물 정도만 간신히 알아볼 수 있을 정도였대.

그 주인 부부는 전쟁통에 죽었다지만.....외할머니는 그 집 터를 볼 때마다 대체 그 여자가 누구였는지, 그 집에서 무슨 일을 겪은 여자였는지 섬뜩하면서도 궁금하셨다는데, 나중에 마을에서 간간이 들은 이야기로는 그 여자가 그 집에서 옛날에 쫓겨난 소실이었던 것 같다고....

그 집 죽은 아들이 늦둥이였는데, 그 아들이 태어나기 전에 부부 사이에 애가 안 생기니까 소실을 들였었다, 그런데 들이고 나서 얼마 안돼 본부인 아줌마가 임신을 하고 아들을 낳으니 소실은 쫓겨났다더라는 소문이 있었대.

옛날 일이고, 전쟁이 끝난 후에 원래 마을 사람들이 마을에 다 돌아왔던 것도 아니라 뜬소문일 수도 있고.....

워낙 나쁜 짓을 많이 하고 다녔고 욕심많고 개념은 꽝;이었던 주인 아저씨였기에 꼭 저 소실이란 법은 없고 다른 원한이 있던 귀신일 수도 있지만....

그냥 그 사람이 아니었을까 싶으셨다네....



이거 쓰면서 정말 오랫만에.....아프시기 전에 건강하셨던 외할머니 생각이 마니 났네ㅜㅜ

목소리라던가 말투 할머니 분위기까지.......

이 이야기도 나름 외할머니에 대한 추억이자 유산이 되는구나 싶다 ;-;


NO SUBJECT DATE HIT
외치다 외 모든 게시판 잠정 폐쇄 안내 (68) 2021-01-08 27801
탈퇴하러가기 (6) 2020-03-13 210895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115402
4545 [펌] 이무기 목격담 (스압) (50) 2011-06-19 8464
4544 가짜 음식 (89) 2011-06-18 12478
4543 귀신을 털어내기 위한 행동지침 28가지 (63) 2011-06-18 9545
4542 [펌]웃대 공포게시판 베스트 <안개> -완결- (스압) (102) 2011-06-18 4890
4541 [펌]웃대 공포게시판 베스트 <안개> -3- (스압) 2011-06-18 3439
4540 [펌]웃대 공포게시판 베스트 <안개> -2- (스압) 2011-06-18 4160
4539 [펌]웃대 공포게시판 베스트 <안개> -1- (스압) (3) 2011-06-18 5246
4538 귀신도 질투를 한다 (11) 2011-06-18 4228
4537 다들 예지몽 꾸는 경험 있니? (46) 2011-06-18 4492
4536 오늘겪은...나는무서웠던 경험. (13) 2011-06-17 2646
4535 노란 저고리 남색 치마(스압) (92) 2011-06-17 30963
4534 나냔 너무 소름끼치는 꿈 꿔서 바로 쓴다... (31) 2011-06-17 4677
4533 [펌] (스레딕 괴담) - 스레딕. 스압주의. (62) 2011-06-16 7990
4532 모습을 감춘 여자 (20) 2011-06-16 3617
4531 20년 전에 큰아빠 저승 갔다오신 이야기 (35) 2011-06-16 5364
4530 아직도 인신매매가 많은듯.. 내 친구 경험담 (104) 2011-06-16 10799
4529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67) 2011-06-15 6888
4528 이시이 시로 (93) 2011-06-15 9996
4527 [펌] 바람불때 방파제 가지 마라 - 군대실화 (30) 2011-06-15 5737
4526 일본 심령 영상 베스트 10 (26) 2011-06-15 3105
4525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ㅅ? (56) 2011-06-14 5998
4524 이건 내 생각이 아니야 (28) 2011-06-14 4144
←←    221  222  223  224  225  226  227  228  229  23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