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냔 여기 계속 다녀야할까? (긴 글 주의)
IP :  .210 l Date : 19-07-12 09:19 l Hit : 203
안녕 냔들 금요일이다!!!!
팀원들 나빼고 현지출근이고 혼자 사무실에 있네 ㅎㅎㅎㅎ어린이날이다
여기 다닌지는 딱 3개월이고, 고민이 많아져서 글 써봐

여기는 두번째 직장이고 경력은 이전 합해서 1년 3개월
지금은 경기도 외곽 쪽의 중소기업에 다니고 있어.
이 업계에서는 독보적 1위이고, 강소기업이야.
오픈때매 자세히는 말 못하지만 크게 보면 유통회사야
총직원 80명정도 연매출 300억정도
나는 여기의 온라인 마케팅팀 디자이너로 입사했어.
팀은 원래 나포함 7명이었다가 최근에 4명으로 줄었고 디자이너는 나 혼자
내가 이 팀의 첫 디자이너이고 사수없이 나 혼자 모든 디자인 업무를 처리하고 있어
장 단점을 밑에 정리해볼게


장점

연차와 디자이너치고? 높은 급여
이전 직장에서의 1년 경력을 인정해줘서 현재 세전 2900이야. 여기 다니게 된 제일 큰(유일한) 이유야

착한 사람들
사장 빼고 인성 나쁜사람들 없고 다들 좋아 (일적으로는 제외 ^^)

직급상관없이 매년 연봉협상하고 인상이 됨
어느정도로 인상되는진 모르겠는데, 꾸준히 일정이상 인상이 된다고 들었어



단점

체계 없음
계약직이긴 했지만 그 전 회사가 대기업 계열사였거든...그래서 그런가 더 눈에 잘 보이는 것 같아
나 들어온지 3개월 동안 조직개편이 세번이나 이뤄짐 사람들 부서배치 계속 바뀌고....
뭐 할라치면 담당자 다른 팀 가있고...
여기서 일 처음 배운 주임급 실무자들이랑 일하면 속터지는 것도 있어. 마감기한 이딴거 모르고
일 그냥 던져줌 ㅅㅂ 자기는 그렇게 일을 배워서 이게 왜 문제인지 모르는 것 같은 느낌...


내 팀에서의 디자이너로서의 입지
나빼고 다들 디자인의 ㄷ 도 모르는 사람들이야. 내가 뭔가 말하면 반영하려고는 노력하긴 하는데,
기본적으로 팀장은 디자인이라는 걸 적당히  하는 것...정도로만 생각하고 있어
나한테도 적당히 만지고 빨리빨리 일 쳐냈으면 좋겠다 이런식으로 말한 적이 있어.
딱 물경력되기 좋은 배너, sns카드뉴스 등이 내 주업무 ㅠㅠ 포폴을 건지려고 어떻게든 노력하는데
이 팀에서는 무리일 것 같아 

남초회사와 사장마인드
성비가 남여 9 :1일 정도로 극남쵸야 사람들이 개개인은 그렇지 않은데 사장 ㅅㅂ이 굉장히 수적적이고 군대마인드야. 아니라고는 하지만 유리천장 존재하고 성별에따라 차별대우하고 있어. 여직원들에게 성희롱적인 말도 꽤 한 전적이 있다고 함. 사장이 전지전능한 존재라 회사 분위기가 바뀔 가능성은 0에 수렴하는 느낌

상품 하차(ㅅㅂ)
유통회사인지라 물류가 계속해서 들어와. 주 2회 기본이고 추가로 들어올 때도 있는데, 전 직원이 동원되어서 야외 주차장에서 상품 하차를 1시간정도 해 진짜 택배 하차하는 그거 생각하면 되는데....문제는 이걸 여름에 땡볕 맞으면서 하니까 체력이 너무너무 딸려....남자직원들은 옷 다 젖어서 여벌옷 준비하고 샤워해야되는 수준 ㅠㅠ 이 글을 쓰게 된 이유 ㅎㅎㅎㅎ이기도 하지 체력이 절대 나쁜 편 아니고 여행가서도 2만보는 기본으로 걸어다니는데, 본업에 지장이 가서 보약 먹고있고 링거 맞을까도 생각 중이야 이걸 아무도 군소리없이 하니까 더 환장할 것 같음 ㅠㅠㅠ진심 이런건 좀 외주주고 사무직은 사무만 했음 좋곘어


단점 ㅋㅋ쓸려고 하면 훨씬 많지만 이정도로만 써 봤는데, 여기서 나에게 주어진 선택지와, 냔들의 현명한 조언 부탁할게 ㅎㅎ

이 회사에는 디자인팀이 존재해. 팀장부터 모든 팀원들이 디자이너이고 회사에서의 입지도 제법 있어 (고정업무가 있으며 을이 아니라는 얘기) 작업물들을 보아하니 충분히 포폴로 쓸 수 있는 수준인 것 같아 (로고디자인, 패키지, 편집 등) 그래서 얼마 전부터 울팀 팀장 디자인팀 팀장 제외한 나머지에게는 비밀로 하고 팀 옮길 준비를 하고 있어. 포폴을 준비해서 통과가 되면 팀을 옮길 수 있고, 통과되지 않는다면 계속 기존 팀에 있는 것으로 합의를 봤어. 심사 날짜는 7월 말이야. 

이게 통과가 되어 팀을 옮기면 사실 위에 열거한 단점들을 참고 2년정도는 다닐 용의가 있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고민이 좀 될 것 같아. 급여가 너무너무 발목을 잡는데, 또 그렇다고 하기엔 물경력스러운 작업밖에 남질 않고, 체력 깎아먹고...휴 고민이야

혹시 비슷한 상황에 처해있는 냔이나, 선배 디자이너냔들의 강같은 조언 기다리고 있을게! 긴 글 읽어줘서 정말 고마웡 ㅎㅎ

 











NO SUBJECT DATE HIT
신규회원분들 필독해주세요 2016-12-04 240849
20113 상사욕하다 걸림... (8) 2019-07-12 546
20112 일이 너무 힘들다 (4) 2019-07-12 219
20111 퇴사한다고 휴가 다 소진할거랬더니... (10) 2019-07-12 633
20110 생일 혼밥이양.. (16) 2019-07-12 485
20109 부의금 말이야 (4) 2019-07-12 199
20108 아이스크림 비싸서 못사먹겠어 (8) 2019-07-12 363
20107 기다리던 불금! 오늘의 안주는? (10) 2019-07-12 192
20106 공시공부중인데 인생 망친거같다 (9) 2019-07-12 610
20105 피임약 휴약기좀 알려줄수있을까??ㅠㅠ (8) 2019-07-12 211
20104 아빠 환갑 선물 추천좀 해주고 가랏 (8) 2019-07-12 188
20103 2개월 하고 그만 둘 인턴인데 직원들이랑 친해야할까? (5) 2019-07-12 301
20102 장염 증상이 어떤거야? 이게 장염인가...? (11) 2019-07-12 250
20101 흑 원래 배란일때 체중 증가 살짝 잇어? (6) 2019-07-12 372
20100 디자이너냔 여기 계속 다녀야할까? (긴 글 주의) (2) 2019-07-12 204
20099 이번에 내가 채용되는데 내 윗사람 입김많이 들어간걸로 알고있는… (3) 2019-07-12 364
20098 끼리끼린거 같애 (4) 2019-07-12 419
20097 이혼후 나한테 한풀이하는 엄마때문에 죽고싶다 (8) 2019-07-12 331
20096 일반화 오지는 건 지들이면서 말야. (2) 2019-07-12 149
20095 경력증명서 갖고오란곳 ...흠 ㅋ (7) 2019-07-12 392
20094 생각을 멈추고 싶어 (5) 2019-07-12 239
20093 사기업에서 신입이나 막내는 차접대 많이들 해? (14) 2019-07-12 412
20092 지방냔 아이패드 사려는데 어떻게 살까..? (3) 2019-07-12 179
20091 유승준... (15) 2019-07-11 492
20090 나의 치질수술 후기 >_6 (9) 2019-07-11 294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