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드] 랑야방 이제 다 봤어 ㅠㅠ (스포)
IP :  .81 l Date : 17-01-11 02:51 l Hit : 1811
중드는 사극은 처음 보는 냔이야.
예전에 포청천(...ㅋ) 가끔 본 적 있고
그마저도 너무 어릴 때라서 기억 안 남

보면서 여러가지 느낀점이 있는데
어제 정주행 끝내고 써본다능

1.무술씬
난 사실 1화가 제일 고비였어.
갑자기 싸우는데... 무술 좀 한다 하는 사람은 모두 하늘을 날잖아..?
미드,영드,한드 보는 느낌으로 가만히 보고 있다가
무술씬에서 훅 치고들어와서 ㅋㅋㅋㅋ 진짜 너무 판타지잖아? 육탄전이!
이걸 봐야하나 말아야 하나.. 이런 생각이 들었음.
근데 처음에만 그렇고 보다보니 즐기는 나를 발견..

2.등장인물
1화가 고비였던 또 다른 이유가 등장인물 너무 한꺼번에 쏟아져서
사람 등장하면 옆에 이름이랑 직업 뜨잖아?
그거 보다가 끝난 느낌이 들었어.. 요즘 이정도 보여주면 다 외우는데
내 머리가 나빠서 그런가 ㅠㅠ 하면서 거의 포기한 상태에서 2화 틀었는데
2화부터 주요 인물들 위주로 사건이 전개되면서 빠르게 재미 붙였어

3.흡입력
전반적으로 흡입력 아주 좋고 전개도 빠르다고 생각해.
중간중간 큰 사건과 소소한 에피소드 곁들이는 것도 좋았고
다만.. 예황군주에게 자신이 임수인 걸 알리는 그 장면은
너무 길고 지루해서 스킵함... 케미도 잘 모르겠어..

4.러브라인
을 진짜 은근하게 만들어서 마음에 들어.
웬만한 사람들은 다 임수를 좋아하잖아? ㅋㅋㅋ
그러니 구구절절한 러브스토리를 끼워넣을수도 있을 법한데
혼인이 약속되어있던 예황군주 얘기마저 너무 담백하게 담아서
난 오히려 너무 좋았어.

5.주인공
난 사실 먼치킨스러운 주인공을 좋아하긴 하는데
매장소는 은근히 현실적이라고 해야하나
책사라면서 운명에 맡기는 부분들도 있어가지고..ㅋㅋㅋ
그리고 상대를 설득시킬 때 기브앤테이크라고 해야하나
그 사람이 원하는 걸 주면서 설득시키는 게 기본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주인공은 호통을 쳐. 나라를 위해서 니가! 이러면 안되지!
억울하게 죽은 이들을 생각해 봐라! 같은 식으롴ㅋㅋㅋ
그럼 신기하게 웬만하면 설득이 됨. 이부분 인상 깊었어.

6.소수민족
드라마를 보면 활족을 비롯해 주변 여러국가, 민족이 나오는데
그들이 항복하기로 해놓고 대항하거나 하는 일들이 많더라고
그때 매장소는 "나라마다 입장이 다르지 않겠냐며."
그들의 입장을 이해하는 듯 하다가도
"우리가 잘 보듬어서 다독여줘야함"
약간 이런 뉘앙스의 이야기를 했는데 나는 좀 꽁기했어..
물론 시대가 달라서 현실에 대입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긴 하지만
중국이나 러시아 같이 소수민족의 독립을 인정해주지 않는
그런 강대국논리인 거 같아서 ㅋㅋㅋ
드라마 보면서 내가 너무 멀리간 거 같긴 한데.. 그냥 그렇게 느낌.

7.녕국후
snl양꼬치엔칭따오 하는 분 닮았음

8.정왕
잘생김
눈물 맺히는 거 보고
진짜 쿵 했다..

9.궁우낭자
예쁘지 않니? 약간 배추냔 닮았어 후이쟈

10.월귀비
앞머리 필수


NO SUBJECT DATE HIT
[필독] 이 사항들을 어길시 바로 차단 및 무통보삭제… (1) 2018-05-10 4884
[필독] 19금 게시글에 관한 규칙변경 안내 2018-04-30 8553
[필독] 포인트 올리는 방법 (1013) 2015-07-16 81028
자동로그인 개선 안내 (10) 2018-02-21 23027
2월 14일날 일부방 메뉴 제외 안내 2018-02-10 42410
외커 가입방법 및 등업신청 안내 2017-12-18 101200
32059 [일드] 아름다운그대에게 이거 본 냔들 있니? 냔들은 오구리슌 연기 어땠니? (28) 2017-01-12 1739
32058 [기타] skam 시즌3 타임라인대로 따라가 볼래...? S03E06 (약스압) (18) 2017-01-12 3614
32057 [일드] 꽃보다남자 다 연기 잘했지만 특히 츠쿠시역 이노우에마오 이때 실제 나이가 (19) 2017-01-12 3226
32056 [기타] skam 이삭이와 내 마음을 동시에 조진 장면.swf (12) 2017-01-12 2767
32055 [미드] 레모니스니켓의위험한대결 불운한 사건들 (15) 2017-01-12 1719
32054 [미드] 섹스엔더시티 길가다가 구남친들 만났을때.avi (13) 2017-01-12 2401
32053 [일드] 일드 일드에서 춤추는 클로징은 왜하는거야? (24) 2017-01-12 3077
32052 [일드] 심야식당고독한미식가 세계관이 이어진다면! 고로×류짱 (7) 2017-01-12 1470
32051 [기타] skam 다음 시즌 주인공 왠지..(궁예반응) (15) 2017-01-12 2040
32050 [기타] skam 진심 그동안의 어떤 드라마보다 더 현망진창이야.... (6) 2017-01-12 1740
32049 [미드] 프렌즈 미국기준 에밀리가 진짜 못된냔이야?????? (27) 2017-01-12 2802
32048 [미드] 영포프 기다리고 있는 냔들 있니?? (4) 2017-01-12 1057
32047 [미드] 로앤오더SVU 18시즌을 지키고있는 올리비아의 남자들중 누가 가장 좋았니?ㅋㅋ (12) 2017-01-12 1548
32046 [기타] 추천 냔들아 금발이너무해라는 영화알지? (12) 2017-01-12 1506
32045 [일드] 불쾌한과실 B급 드라마 잘본다/이성적텐션 쩌는거 잘보는 냔들 들어와바 (6) 2017-01-11 1511
32044 [영드] 셜록 시즌4 2화 맘에 안들긴하지만, 귀여웠던 장면 하나 (스포) (3) 2017-01-11 2243
32043 [기타] skam 시즌3 타임라인대로 따라가 볼래...? S03E05 (약스압) (17) 2017-01-11 3798
32042 [일드] 세일러문 실사화 중 잘 됐다고 생각하는 작품 중 하나 (16) 2017-01-11 1931
32041 [기타] skam 에반이삭 썸캘린더 만들어봤어 (24) 2017-01-11 5097
32040 [중드] 경인방송 황제의딸-노방유희-협녀틈천관-포청천-안개비연가-회옥공주 (27) 2017-01-11 2228
32039 [영드] 인더플레쉬 보면서 진심 깜놀했던 첫키스신.swf (13) 2017-01-11 2231
32038 [일드] 호타루의빛2 오랜만에 재탕하는데 그 부쵸 전여친딸 개짜증난다 ㅋㅋㅋㅋ (6) 2017-01-11 1273
32037 [중드] 랑야방 이제 다 봤어 ㅠㅠ (스포) (22) 2017-01-11 1812
32036 [기타] skam 시즌3 타임라인대로 따라가 볼래...? S03E04 (약스압) (21) 2017-01-10 4674
←←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12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