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레시피] 약속대로 닭햄 레시피 올린당(수정)
IP :  .214 l Date : 11-06-10 17:18 l Hit : 64197
수정이래서 별건 없고 끓는 시간 부분 이야기야

안냥? 냔들아ㅋ 닭햄 레시피를 올리게 되었엉
요건 내가 일본에 있을때 레스토랑에서 알바할때 배운건데..

<먼저 준비물>
닭가슴살, 소금, 후레이크후추, 로즈마리, 오레가노, 바질, 월계수잎,

여기까지 보고 헉 하는 냔들 있지? ㅋ
써글 뭐 좀 나도 따라서 해볼라캤드만 듣도보도 못한 재료 늘어놓고 어쩌라고 ㅡㅡ..
암 내가 알지 그 맘 ㅠ_ㅠ

위의 허브가 없는 냔들아. 없음 다 때리치우고 사진에 있는 후추와 소금만 준비해라. ㅋ
후추는 사실 통후추와 가루후추의 중간쯤인 후레이크(대략 후리카케 알갱이 만함)가 있음 좋은데
것도 없으니 그냥 가루후추를 쓰자꾸나. 허브를 안넣는다고 쵝쵝해야 할 닭가슴이 퍼석거리거나 하진 않아 허브나 후레이크후추는 어디까지나 풍미를 더 해 줄 뿐이니까.ㅋ



1. 큰 볼에다가 소금과 후추를 1:2로 섞습니동(허브 쓰고 싶은 냔들은 니냔이 넣고 싶은만큼 넣어라.)
염분이 싫은 냔은 소금을 줄여도 좋아요
2. 닭가슴살을 볼에 넣고 살살 묻혀보자.(돈까스 양념할때처럼) 굳이 완벽하게 닭가슴의 핑크빛 여백을 다 채우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


3. 비닐봉지에 닭가슴살을 넣고 지퍼백에 넣어줘서 공기를 완벽히 차단하자.
(이때 집에서 키우는 생허브 있는 냔들은 같이 넣어줘도 좋단다.)
간단하지?
그리고 냉장고에 넣고 이틀밤을 토닥토닥 재워둬야해
이틀 후..........


Uploaded with ImageShack.us
4. 냄비에 물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불을 끄고! 닭가슴살을 퐁당 넣어라.
그럼 끓던 물이 찬 닭가슴살로 인해 다시 잠잠 해질꺼야. 다시 불을 켜고 ..월계수 잎은 이때 넣는당(없음 생략)


Uploaded with ImageShack.us
5. 뚜껑을 덮고 한 7분쯤 지나서 뚜껑을 다시 열어봐 끓기 시작할때 불을 꺼야 하는데
사실 보글보글 끓진 않을꺼야 나냔 집은 한번 닭햄을 하면 닭가슴살 적게는 4kg부터 6kg까지 한번에 만드는 집이야,
그래서 시간을 7~8분이라 해놓은거야 이제 시간은 무시해버려..
닭의 양이 얼마이든 닭을 집어넣고 핑크빛이 다 가시고 하얗게 되면 한 1~2분 쯤 보다 불 바로 꺼버려 그리고 뚜껑덮고 기다려
젓가락으로 살살 건드려주면 약간 닭가슴이 덜익었을때, 말로 표현하기 힘들게 젓가락으로 느껴지는 감촉이 있다.
꿀렁꿀렁(?), 끄덩끄덩(?) ㅡㅡ;;;;;;;;ㅠㅠ

참고로 평균적으로 4kg하는 나는 5분 정도다.
솥이 워낙 크다보니,,

삶을때 꼭 뚜껑 덮고 삶을 필요도 없어 나는.. 불이 고루고루 가도록 뚜껑열고 젓가락으로 중간에 있는 닭가슴 여기저기 옮겨주면서 삶는다.

6. 그리고 그담부턴 뚜껑 절대 열지말고 한 8시간 냅둬
냄비와 물의 남아있는 잔열로 닭가슴이 속까지 익을 수 있도로 기다려주는 거야
7. 건져서 썰어보삼





썰땐 닭을 잘보고 결을 따라서 어슷썰면 좋단다.
행여나 맛을 봤을때 많이 짜거나 그러면 다시 찬물에 몇시간 담궈두면 된단다.

암튼 ㅋ 이거 하나씩 랩에 싸서 냉동실에 넣었다가 먹기 한 두시간 쯤 전에 꺼내놓고 잘라먹음 좋단다. 차게 먹는거니까. ..
행여나 전자렌지에 오래 돌려서 퍼석퍼석한 닭가슴으로 만들진 말구 ㅠ
꽝꽝 얼려있음 5초씩 인내하면서 전자렌지에 돌려라. 절대 뜨거우면 안되요

그동안 먹던 퍼석퍼석한 닭가슴과 차원이 다를게다 ㅎ 쵝쵝하고 부드럽고 ㅋ 이 없는 우리 할매도 잘 드신단다.

설명이 길어져서 그렇지 엄청 간단하단다. ㅋ 시도해봐!
궁금한 건 또 물어보렴 ~ㅋ

tip> 요런식으로도 가능하단다. 하지만 나냔은 환경호르몬에 민감한 냔이라..또한 집에 무독성 랩도 없고 ㅋ 굳이 닭가슴 포를 떠서 랩에 말고 실로 감고 할 부지런한 이가 되지 못해서 ^^;








NO SUBJECT DATE HIT
외치다(외방) 외커로 합병 안내 (6) 2019-08-11 2597
게시판 정리 및 개편안내 (47) 2019-07-18 2636
15909 냔이가 만든 티라미스 사진 볼래?( 사이즈 조정했어 ㅋㅋ 이제 잘… (17) 2011-06-11 4563
15908 두부과자 인터넷 레시피 보고 만들어본냔 있엉??? (6) 2011-06-11 1666
15907 떡볶이 맛있게 만드는 너냔들만의 레시피를 좀 알려주겠니? (45) 2011-06-11 2886
15906 내가 지금 너무 배고파서 빡친단말야!!!!! (77) 2011-06-11 6113
15905 원래 집에 혼자 있을 때는 집에 있던 반찬으로 간소하게 먹는거 아… (12) 2011-06-11 2988
15904 냔두라 시럽용 올리고당에 대해서 말인뒈 (4) 2011-06-11 1611
15903 집에서 만드는 스테이끼.jpg (41) 2011-06-11 5851
15902 참고밥 만들때 볶음밥으로 뭉치라던 후기!! (2) 2011-06-11 2322
15901 누구나 만든다는 그 밥통브라우니! (26) 2011-06-11 3411
15900 냔두라 미숫가루로 떡 만들수 있을까? (30) 2011-06-11 2933
15899 공강날 베이리가 쫀득&51932;득달코미한 딸기쨈쿠키를 구웠&46663;!!!!… (54) 2011-06-11 4759
15898 김치를 그냥 일반냉장고에 넣으면 원래가 상하니 ? (21) 2011-06-11 2525
15897 손고자냔도 성공할수있는 보양식/스테미너식 ㅠㅠ(댓글추가질문) (26) 2011-06-11 2097
15896 비루한 자취생의 밥상... ㅋ (35) 2011-06-10 4869
15895 자. 이제 다들 떡을 까르보나라에 넣는다 실시. (8) 2011-06-10 2869
15894 약속대로 닭햄 레시피 올린당(수정) (636) 2011-06-10 64198
15893 흔한 백수냔의 점심. (42) 2011-06-10 5420
15892 레알 다욧냔 오늘의 점심 (38) 2011-06-10 4702
15891 흔한 요리방의 달구알말이 구경할래?..(스압있어有) (14) 2011-06-10 2901
15890 흔한 직딩냔의 도시락. (80) 2011-06-10 12402
15889 그냥 아무것도 안하고 찌기만 했어 有 (73) 2011-06-10 7064
15888 오늘은 나냔이 냉면용 무 오이절임이랑 모듬피클을 담궈봤어. (33) 2011-06-10 4075
←←    1141  1142  1143  1144  1145  1146  1147  1148  1149  115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