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사진] 에비카레(feat.카페 히비) 만들어봄 有
IP :  .33 l Date : 17-10-07 19:58 l Hit : 5404
홍대 카페 히비의 에비카레를 매우 그리워하는 나냔....

너무 그리워진 나머지 오뚜기카레가 맛없게 느껴지는 상황이 되자 결국 만들어보기로 함
처음 만들어보는거라 초록챙에서 카페 히비 에비카레 쳐서 나온 레시피중에 하나 갖다씀.





인생 처음으로 도전하는 양파 카라멜라이징.
실패할 때를 대비해 처음에 썰어넣은 사진은 안찍었음.
냄비 반 넘게 차있었는데 한시간 볶으니 한줌으로 변하더라...
양파 다 어디갔냐고 하면 장렬하게 단맛으로 산화했다고 전해라

30분째에 한번 1시간째에 한번 맛봤는데 처음엔 양파맛 조금 나는 달달한 양파더니
카라멜라이징 되니까 양파맛 하나도 안나고 걍...달았음 존내 존내 달았음.
(엄마한테 맛보여줬는데 넌 양파로 조청만드니? 소리들음.너무 달아서 물엿맛이 난대...)





oh 새 ☆ 우 ☆ 투 ☆ 하 oh
빛나는 나의 양심에 패배한 나머지 새우 한주먹 남기고 털어넣음.
해동하니 절반으로 줄어버린 냉동새우살의 중량을 영원히 가슴속에 새겨놓겠다.....





일본 고체카레 두조각 넣고 뚜껑닫고 5분동안 녹이다 우유랑 물 대충 때려넣고 끓임.





완성.
감상은 다른말 필요없고 걍 존맛탱이었다.......
마트에 안팔아서 버터도 못 쓰고 향신료도 못 쓰고 ㄹㅇ 양파랑 새우밖에 안들어갔는데 이런 맛이 나면
좀 반칙이 아닐까 하는 생각하면서 퍼먹음. 카레도 약간 매운맛나는걸 썼더니 느끼하지않고 깔끔해서 더 더 좋았음.



문제시 남은 카레 퍼먹으러감


NO SUBJECT DATE HIT
431 날이 추워서 토마토 스프(feat.토마토즙) (9) 2017-10-09 2660
430 명란찌개 (6) 2017-10-08 2916
429 연휴 끝나가니까 슬픈 맘 담아 꽃 송편. (29) 2017-10-08 3530
428 가을엔 뭐다!!!??? (14) 2017-10-08 3172
427 간장새우, 전어회무침, 육회비빔밥, 아보카도롤 (22) 2017-10-08 3783
426 피클 만들었어! (10) 2017-10-07 1933
425 에비카레(feat.카페 히비) 만들어봄 有 (9) 2017-10-07 5405
424 - (90) 2017-10-06 15554
423 그동안 내가 만든 음식들 짤털 (16) 2017-10-05 4330
422 밑에 글 보니까 생각난 내가 만든 똥 경험 공유 (90) 2017-10-04 5845
421 똥2 (27) 2017-10-04 5988
420 명란파스타 (20) 2017-10-03 4746
419 호박만주랑 베이킹 (23) 2017-10-03 3222
418 전 1장 (13) 2017-10-03 2945
417 (30) 2017-10-03 5203
416 추석이니까...송편 (22) 2017-10-01 3807
415 나에게도 도시락을 만드는 날이 오다니...ㅠㅠ (21) 2017-10-01 4728
414 추석연휴맞이 감바스 알 아히요 (9) 2017-09-30 3684
413 아침에는 불닭이지^*^ (14) 2017-09-30 3635
412 소고기 소금장에 찍어먹는 냔들 들어와봐 (10) 2017-09-30 3598
411 죽기 싫으면 채소도 먹어야 하니까 (12) 2017-09-29 4292
←←  1  2  3  4  5  6  7  8  9  10   [다음검색]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