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자료] 양상문 단장의 한숨, "6년 가까이 쓴 전화번호였는데..."
IP :  .3 l Date : 17-12-04 17:00 l Hit : 1610




[OSEN=한용섭 기자] "6년 가까이 쓰던 번호였는데..."

LG 팬들의 빗나간 팬심을 견디다 못한 양상문 LG 단장이 결국 6년 가까이 쓰던 전화번호를 바꿔야 했다.

양상문 LG 단장은 올 스토브리그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규시즌 최종전을 앞두고 감독 재계약 실패 소식이 알려졌고, 며칠 뒤 단장 취임이 공식 발표됐다.

많은 고심 끝에 현장을 떠나 프런트가 되기로 결심했다. 신임 류중일 감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마음이었다. 단장 취임 후 그는 "같이 야구를 했고, LG에 처음 온 류 감독이 적응하는데 도울 일이 많을 것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2차 드래프트에서 손주인의 이적, 베테랑 정성훈의 방출 등 선수단 리빌딩이 가속화되면서 양 단장은 LG팬들의 비난을 한 몸에 받기 시작했다. 감독 등 코칭스태프와 회의, 미래를 위한 중장기적인 구단 목표 등을 고려해 결정된 사안이었으나, LG팬들은 양 단장 독단으로 받아들였다.

양 단장이 감독 시절, 이진영의 2차 드래프트 이적과 이병규의 은퇴 등 베테랑을 중용하지 않았기에 이번 겨울 리빌딩도 양 단장 작품이라 믿고 있다. 하지만 LG 트윈스가 단장 1인에 의해 좌지우지 될 정도의 구단은 아니다.

2차 드래프트 직후 매일 잠실구장에는 항의 피켓을 든 LG 열성팬들이 시위를 하고 있다. 어느 새 열흘이 넘었다. 그러나 더 큰 악재가 있었다. 




지난 11월 25~26일 주말 동안 양 단장의 핸드폰은 꺼져 있었다. 주말이라 잠시 꺼뒀나 싶었으나 월요일인 27일에도 핸드폰은 여전히 전원이 꺼진 상태였다. 하루 뒤 연락이 닿은 양 단장은 "항의 전화, 욕설 문자가 너무 많이 쏟아져 전화기를 꺼뒀다"고 설명했다. 문자 등 내용은 입에 담을 수 없는 내용들이 많았다. '이렇게 까지할 정도인가'하는 자괴감을 들게 했다. 잠시 필요한 업무를 보기 위해 전화기를 켰다가 기자와 통화를 할 수 있었다.

지난 1일 양 단장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전화번호가 결번이라는 안내 멘트가 나왔다. 팬들의 욕설 등 인내하기엔 선을 넘은 내용들이 끊이질 않아 결국 전화번호를 바꾸기로 한 것이다. 한 팬이 커뮤니티 사이트에 양 단장의 전화번호를 공개한 이후 욕설 문자 등은 감당할 선을 넘었다.

지난 주말 새 전화번호로 연결된 양 단장은 '바뀐 번호가 더 좋아보인다'고 위로의 말을 건네자 "이전 번호가 좋았다. 6년 가까이 쓰면서 마음에 든 번호였는데"라고 아쉬워했다. 바뀐 전화번호 보다 문자 폭탄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가 더 컸을 것이다.

양 단장은 감독 시절에 잠실구장 관중석에 퇴진 플래카드가 내걸리기도 했다. 단장 업무를 맡자마자 팬들의 항의 시위에 직면했다. 이래저래 마음 고생이 심한 양 단장이다.

"업무를 보기 힘들 정도"라던 양 단장은 허프를 비롯한 외국인 선수 계약, 김현수가 한국 유턴을 결정한다면 영입 협상을 준비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 계약, 전력 보강이 마무리되는 1월까지는 계속 힘든 시간을 보낼 전망이다.

http://naver.me/IIRn3vww


NO SUBJECT DATE HIT
2401 [정보·자료] [오피셜] kt, 두산 떠난 니퍼트와 100만달러 계약 합의 2018-01-04 542
2400 [정보·자료] [오피셜] LG, 4년 총액 115억 김현수 영입 (16) 2017-12-19 1027
2399 [정보·자료] 린드블럼을 상대로 사기치려다 걸린 롯데구단 (10) 2017-12-13 1202
2398 [정보·자료] [오피셜] KIA, 조계현 수석코치 신임 단장으로 선임 (4) 2017-12-06 717
2397 [정보·자료] [SW인터뷰] 최준석, "반쪽짜리 선수? 난 정말 자신이 있다" (3) 2017-12-05 442
2396 [정보·자료] 오타니, 버스터 포지 대동한 SF와 먼저 만난다 (1) 2017-12-05 253
2395 [정보·자료] 양상문 단장의 한숨, "6년 가까이 쓴 전화번호였는데..." (14) 2017-12-04 1611
2394 [정보·자료] [오피셜] 두산, 닉 에반스 대체 선수 파레디스 영입…총액 80만 달… (1) 2017-12-01 733
2393 [정보·자료] ‘FA 큰손’ LG트윈스, 소사 대체 선수로 리즈와 계약 조율 중···… (9) 2017-12-01 988
2392 [정보·자료] [오피셜] KIA 외인트리오 전원 재계약…정상수성 첫 단추 (5) 2017-11-30 829
2391 [정보·자료] 'NC 베테랑' 손시헌-이종욱-지석훈, FA 계약은? 2017-11-30 159
2390 [정보·자료] '항소' 롯데 이성민, 미계약 보류선수 지정된 까닭 2017-11-30 182
2389 [정보·자료] 롯데 레일리 117만-번즈 73만 달러 계약 완료 (9) 2017-11-30 513
2388 [정보·자료] KIA 장내 아나운서 MC 이슈의 나눔활동… 양현종도 함께 한다 (1) 2017-11-30 309
2387 [정보·자료] ‘조용한 속도전’ 양현종까지 시야 넣는 SK의 선발수집 2017-11-30 218
2386 [정보·자료] '늘 2군은 평정' 비운의 투수 장진용, LG서 방출 (3) 2017-11-30 304
2385 [정보·자료] '당연히 투수?' 두산 보상선수 또 허 찌를까 2017-11-30 86
2384 [정보·자료] '정성훈-니퍼트 포함' 보류선수 79명 제외 (10) 2017-11-30 686
2383 [정보·자료] '두산 or LG' 최대어 김현수, 결정까지 2주 남았다? (8) 2017-11-30 451
2382 [정보·자료] 텍사스, 오타니 에이전시에 숙제 회신…"구단 의지 전달" (5) 2017-11-29 462
2381 [정보·자료] 두산 조성환 코치 "해설과 코치, 완전 달랐다"(일문일답) (2) 2017-11-29 280
2380 [정보·자료] "눈에 띄는 선수 있다"…두산, 마무리캠프 마치고 귀국 2017-11-29 122
2379 [정보·자료] ‘FA 대어’ 들과 함께 뛰는 전준우 “더 긴장하고 준비해야” (4) 2017-11-29 226
2378 [정보·자료] 두산 류지혁 "타격에 중점.. 많은 것을 얻었다" (일문일답) (2) 2017-11-29 1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검색]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