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자료] 두산 류지혁 "타격에 중점.. 많은 것을 얻었다" (일문일답)
IP :  .149 l Date : 17-11-29 16:38 l Hit : 103
국가대표팀 일정에 이어 마무리 캠프까지 소화하고 귀국한 두산 베어스 내야수 류지혁(23)이 바빴던 일정을 되돌아봤다. 수비보다는 타격에 특히 중점을 뒀다고 이야기했다.

두산 선수단은 29일 오후 일본 미야자키에서 마무리 캠프를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1월 3일부터 일본 미야자키 사이토 구장에서 실시한 이번 마무리 훈련은 선수들의 체력 보강과 개인 기량 향상 등에 중점을 두고 3~4일 훈련, 1일 휴식 일정으로 진행됐다. 김태형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12명을 포함해 김강률, 이용찬, 허경민 등 선수단 32몀이 캠프에 참가했다.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국가대표팀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미야자키로 합류한 류지혁은 "국가대표 일정 이후 치른 캠프라 배운 것이 많았던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최대 3일 정도 휴식을 취한 다음 본격적으로 운동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류지혁과의 일문일답.

- 대표팀부터 캠프까지 일본에서 일정이 이어졌다.

▶ 물론 캠프를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한정식이 너무 먹고 싶었다(웃음).

- 개인적으로 많은 경험이 됐을 것 같다.

▶ 얻은 것이 엄청 많았다. 대회로 치렀다. 짧은 시간에 많은 교훈을 얻었다.

- 국가대표에서 구체적으로 얻은 점이 있다면.

▶ 두산에도 잘하는 형들도 많지만, 또래 선수들 가운데 잘하는 친구들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 방망이는 어떻지 치는지, 수비는 어떻게 하는지 봤다. 물어보고 운동하는 것도 봤다. 국가대표 일정 이후 마무리 캠프를 하지 않았으면 그대로 였을 것 같은데, 감독님께서 불러주셔서 캠프에서 많이 배웠다.

- 어떤 부분을 중점으로 뒀다.

▶ 아무래도 수비보다는 방망이 위주로 했다. 코지 고토 인스트럭터님, 최경환 코치님, 김강 코치님에게 큰 도움을 얻었다. 세 분이 저를 전담마크를 해주셨다. 타격하는 메커니즘에 대해 큰 도움을 받았다.

- 향후 계획.

▶ 최대 3일 정도 쉴 것이다. 양준혁 선배님이 주최하시는 자선 야구 대회에도 나갈 것 같다. 그 이후 본격적으로 다시 운동을 시작할 것 같다. 집밥이 너무 먹고 싶었다.

http://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08&aid=0002663920



기사 읽는데 한정식......집밥.......... 정말 먹고싶었구나 지혁아


NO SUBJECT DATE HIT
탈퇴하러가기 (6) 2020-03-13 55454
모.든.레.벨 외치다 이용 가능해 (7) 2020-02-10 71201
152535 [정보·자료] "눈에 띄는 선수 있다"…두산, 마무리캠프 마치고 귀국 2017-11-29 120
152534 [잡담] 롯데 선수보강은 그렇다쳐도 코치보강은 관심도 없는건가 (7) 2017-11-29 374
152533 [갤러리] 2017 기아 타이거즈 김윤동 삼진 모음.youtube (6) 2017-11-29 199
152532 [갤러리] 천의얼굴.jpg (11) 2017-11-29 1243
152531 [잡담] Sam채태인..왜.. (5) 2017-11-29 1103
152530 [정보·자료] ‘FA 대어’ 들과 함께 뛰는 전준우 “더 긴장하고 준비해야” (4) 2017-11-29 223
152529 [정보·자료] 두산 류지혁 "타격에 중점.. 많은 것을 얻었다" (일문일답) (2) 2017-11-29 104
152528 [정보·자료] 민병헌 빈자리 누구에게…‘기회의 땅’ 되는 두산 외야 (7) 2017-11-29 408
152527 [정보·자료] KIA, 외국인 트리오 재계약 순항…헥터에 버나디나도 “곧 확정할 … (3) 2017-11-29 353
152526 [정보·자료] '2017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 사인회 참가선수명단 (4) 2017-11-29 479
152525 [정보·자료] 삼성 박해민·김기태, 12월 2일 결혼 (17) 2017-11-29 1138
152524 [정보·자료] [결혼] SK 한동민, 다음 달 2일 3년간 열애 끝에 백년가약 (4) 2017-11-29 315
152523 [정보·자료] SK 김광현 "이대로라면 개막전 등판 가능하다" (일문일답) (10) 2017-11-29 321
152522 [갤러리] 2017 독수리한마당 13초 티저 'ㅇㅈ?' '어 ㅇㅈ' (4) 2017-11-29 238
152521 [갤러리] 은근히 닮은꼴.jpg (6) 2017-11-29 542
152520 [정보·자료] 롯데 조원우 감독, 마무리캠프 결산 "진명호-신본기 MVP" (일문일답) (5) 2017-11-29 130
152519 [정보·자료] [오피셜] 정운찬 前 총리, KBO 제22대 총재 만장일치 추대 (21) 2017-11-29 822
152518 [갤러리] 2006년 9월 서정환의 한기주 혹사.jpg (2) 2017-11-29 398
152517 [정보·자료] '강력한 재기의지' 한기주가 트레이드 원했다 (11) 2017-11-29 856
152516 [잡담] 아침부터 장바지(aka오리주둥이) 때문에 빡침 (7) 2017-11-29 299
152515 [정보·자료] 해커, "NC 패밀리의 일원으로서 행복했다" 작별인사  (3) 2017-11-29 342
152514 [정보·자료] ‘외인 계약 無’ 롯데의 이유 있는 자신감 (7) 2017-11-29 358
152513 [정보·자료] 삼성, KIA와 이영욱-한기주 트레이드 (44) 2017-11-29 1508
152512 [잡담] 현수 안(못) 잡는것보다 구단 언플이 ㅈ같음 (1) 2017-11-29 286
←←  1  2  3  4  5  6  7  8  9  10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