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자료] 삼성 박해민, 포항 지진성금 1000만원 기탁
IP :  .190 l Date : 17-11-24 20:38 l Hit : 569
삼성 박해민이 추운겨울 따뜻한 소식을 전했다. 갑작스러운 지진 여파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 지역 주민들에게 구호성금을 전달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24일 “삼성 라이온즈 박해민 선수가 포항지역에 구호성금 1000만원을 기탁했다. 보내주신 성의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박해민은 포항에 특별한 연고가 없다. 다만 프로 데뷔 후 제 2의 고향이라 할 수 있을 만큼 포항과 특별한 인연을 맺어왔다. 박해민의 소속팀 삼성은 2012년에 개장한 포항야구장을 제 2홈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올해에도 6경기가 열려 많은 포항 야구팬들부터 열정적인 응원을 받았다. 삼성은 올해뿐만 아니라 이전 해에도 꾸준히 포항에서 홈경기를 개최했는데, 박해민 역시 2014년부터 포항야구장을 방문해 30경기가 넘는 경기를 소화했다. 

박해민은 유독 포항야구장에서 성적이 좋았다. 선배 이승엽의 ‘포항 사나이’라는 별명을 계승하기에 가장 적합한 후보다. 올해는 6경기에서 타율 0.435, 6득점, 5도루를 기록했고, 2012년 개장 이후에는 총 31경기에서 타율 0.434, 31득점, 13도루의 성적을 남겼다. 올해 40도루를 기록한 박해민은 2015년부터 3년 연속 KBO리그 도루왕을 차지한 수준급 자원이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award@donga.com 


NO SUBJECT DATE HIT
2257 [정보·자료] KIA 윤석민, 스캇 보라스와 국제 분쟁 '초읽기' (8) 2017-11-26 787
2256 [정보·자료] SK 박정권의 자책, "줄어드는 기회, 세월의 흐름" 2017-11-26 57
2255 [정보·자료] 니퍼트가 보류선수 제외 명단에 포함된 이유 (4) 2017-11-26 570
2254 [정보·자료] 두산 "니퍼트에 재계약 통보 X, 보우덴-에반스 교체" (3) 2017-11-26 597
2253 [정보·자료] 롯데, 강영식 박종윤 이재곤 등 대거 방출 (추가명단) (12) 2017-11-25 1496
2252 [정보·자료] '2013년 도루왕' 김종호, NC에서 보류 명단 제외 (9) 2017-11-25 867
2251 [정보·자료] [미야자키 LIVE] 남태혁의 각오 "역대 최악의 2차 1번이 될 수 없다" (6) 2017-11-25 274
2250 [정보·자료] ML 스카우트, APBC에서 인상적인 선수로 구자욱 지목 (9) 2017-11-25 527
2249 [정보·자료] [SPO 톡] '바쁜 겨울나기' 삼성 최충연 "폼 바꾸고 진화할 겁니다" (5) 2017-11-25 208
2248 [정보·자료] 익훈·형종·은성 키워야 되는데…LG의 'FA 딜레마' (8) 2017-11-25 386
2247 [정보·자료] "내년 마운드 큰 힘"…반가운 KIA 제대 투수들 2017-11-25 183
2246 [정보·자료] 그라운드 떠나는 1970년대생들… 5명만 남았다 (3) 2017-11-25 453
2245 [정보·자료] 진짜 억울한가…항소 결정 이성민, 재판 쟁점은? 2017-11-25 74
2244 [정보·자료] [SPO 이슈] '투수 대거 정리' 두산, 최종 7명 방출(종합)  (5) 2017-11-25 761
2243 [정보·자료] 강영식, 롯데 떠난다…현역 연장 의지 강해 (16) 2017-11-25 1154
2242 [정보·자료] [사건 그후] 2016시즌 승부조작 사태, 결과는 어떻게 됐나 2017-11-25 129
2241 [정보·자료] 두산, 고원준 방출…안규영·조승수 등 5명 웨이버 공시 (20) 2017-11-25 1941
2240 [정보·자료] 삼성 박해민, 포항 지진성금 1000만원 기탁 (10) 2017-11-24 570
2239 [정보·자료] [미야자키 리포트] '젊은피 활약' 한화, 흐뭇한 한용덕 감독 2017-11-24 104
2238 [정보·자료] '승부조작' 이성민, 1심 선고에 불복 항소 신청 (1) 2017-11-24 217
2237 [정보·자료] 배트 놓고 마운드로…투수 전향 역대 성공사례는 2017-11-24 117
2236 [정보·자료] 2018 시즌 탈꼴찌 의지, 오프시즌 가장 발빠른 kt 2017-11-24 34
2235 [정보·자료] [미야자키 리포트] 이제는 적…그래도 화기애애했던 두산-한화 첫 … 2017-11-24 77
2234 [정보·자료] [미야자키 LIVE] "잠재력 풍부" 고토 인스트럭터가 본 두산 화수분 2017-11-24 53
←←  1  2  3  4  5  6  7  8  9  10   [다음검색]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