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자료] 로사리오 고별 인터뷰, "한화, 평생 잊지 못할 팀"
IP :  .111 l Date : 17-10-04 11:30 l Hit : 845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로사~ 잘가".

3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28)가 사복 차림으로 NC와 최종전을 앞두고 훈련하는 한화 선수들을 한 명씩 맞이했다. 선수들은 오랜만에 본 로사리오와 반갑게 악수하고 포옹하며 석별의 정을 나눴다. 로사리오도, 한화 선수들도 이별의 순간이 왔음을 알고 있었다.

지난해 한화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로사리오는 짧지만 잊을 수 없는 2년을 보내고 한국을 떠난다. 특히 올 시즌 119경기 타율 3할3푼9리 151안타 37홈런 111타점 100득점 10도루 40볼넷 61삼진 출루율 4할1푼4리 장타율 6할6푼1리 OPS 1.075로 외국인 타자 중 최고의 성적을 냈다.

이미 일본 구단으로부터 거액 오퍼를 받은 로사리오는 메이저리그 복귀 꿈도 갖고 있다. 일본이 되든 미국이 되든 한화를 떠날 분위기. 다음 만남을 기약할 수 없는 로사리오는 지난달 말 옆구리 통증으로 1군 엔트리 말소됐지만 바로 귀국하지 않고 3일 최종전까지 함께했다. 선수단 및 팬들에게 마지막 작별인사를 했고, 4일 새벽 도미니카공화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한국에서 마지막 날을 보낸 로사리오를 만났다. 다음은 일문일답.

- 고별 인터뷰다. 시즌 마지막 날인데 기분은 어떤가.
▲ 정말 시즌이 끝났다. 고향에 있는 가족들을 볼 수 있어 기분이 좋지만 한편으론 슬프다. 항상 많은 지지를 해준 팬들을 뒤로 두고 떠나는 마음이 좋지만은 않다. 슬픈 마음이 크다.

- 지난 2년의 시간을 돌아보면 어떤가.
▲ 좋은 시간이었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보다 여러 가지로 좋아졌다. 특히 올해는 2년차가 되면서 상대 투수들도 나를 많이 알게 됐다. 나 역시 투수들을 알게 되면서 공부했고,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작년보다 발전한 시즌이었다는 것에 만족한다.

- 어떤 부분이 좋아졌다고 생각하는가.
▲ 기술적으로나 멘탈적으로나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이 좋아졌다. 경기 전 준비에 중점을 두고 충실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부상 방지를 위해 웨이트 트레이닝을 많이 하며 체력적으로도 향상됐다. 멘탈적인 부분에 있어서도 예전에 비해 확실히 강해졌다.

- 기억에 남는 일과 아쉬운 것이 있다면.
▲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그 중 (6월16일 수원에서) kt전 4연타석 홈런이 가장 기억에 난다. 그 3연전에서 홈런 8개를 쳤는데 야구 인생에서 그렇게 쳐본 적이 없어 나에게도 강한 인상으로 남아있다. 아쉬운 것이라면 144경기를 모두 뛰지 못한 것이다. 막판에 옆구리가 손상되면서 경기를 뛸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다. 어쩔 수 없었지만 마지막까지 함께 뛰지 못해서 아쉽다.

- 한국 생활 동안 고마운 사람들을 꼽는다면.
▲ 누구 한두 명만 꼽을 수 없다. 그만큼 모든 사람이 내게 도움을 준 고마운 존재들이다. 특히 한화 팬들에게 감사하다. 처음부터 올해 다시 돌아왔을 때도 항상 지지해줬고, 마지막까지 쉽게 포기하지 않게 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열성적인 한화 팬들에게 좋은 플레이로 보답할 수 있어 정말 기뻤다.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 시즌 후 거취에 대한 관심이 크다.
▲ 지금 당장은 확답을 할 수 없다. 일단 도미니카공화국으로 돌아가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이다. 어느 리그, 어떤 팀에서 영입 제의가 올지 모르겠지만 최대한 신중하게 지켜보고 결정하겠다. 나 역시 앞으로 (거취가) 어떻게 될지 잘 모르겠다.


- 마지막으로 한화 이글스란 어떤 의미인가.
▲ 특별함이다. 내 야구 인생에서 평생 잊지 못할 팀이다. 죽을 때까지 항상 마음 속에 한화 이글스를 새겨놓겠다. 일본에 가든, 아니면 미국 메이저리그에 가든, 내가 왜 KBO리그와 한화에서 뛰었는지를 확실히 보여줄 것이다. 한화와 함께한 모든 순간이 아주 특별한 기억으로 남을 듯하다. /waw@osen.co.kr'>waw@osen.co.kr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09&aid=0003631608


NO SUBJECT DATE HIT
3189 [정보·자료] [WC1] ‘13개째’ 최정, PS 역대 최다사구 신기록  (9) 2017-10-05 388
3188 [정보·자료] NC 박석민, 켈리 상대 1회 달아나는 솔로포…4점 리드  2017-10-05 66
3187 [정보·자료] '41세 7개월 27일' NC 이호준, WC 역대 최고령 출전  (1) 2017-10-05 181
3186 [정보·자료] [WC1] NC 나성범, 1회부터 켈리 상대로 기선제압 스리런  (4) 2017-10-05 149
3185 [정보·자료] NC 라인업 (6) 2017-10-05 129
3184 [정보·자료] 2017 KBO 최고 별은 누구…MVP·신인상 투표 실시  (12) 2017-10-05 452
3183 [정보·자료] 롯데, 포스트시즌도 사직구장 붉게 물들인다 (16) 2017-10-05 684
3182 [정보·자료] [NC 칼럼] 무르익은 가을 경험, 결실 볼 때 2017-10-05 35
3181 [정보·자료] [SK 칼럼] 마지막 우승 2010년 그리고 2017년 SK 2017-10-05 59
3180 [정보·자료] 가을야구 타짜 누구? PS 시리즈 승률 순위 (11) 2017-10-05 543
3179 [정보·자료] 간절했던 박한이의 진심, 눈물, 포옹 “다 잘 됐다” (5) 2017-10-04 279
3178 [정보·자료] ‘PS 악몽 지우기’ 켈리, 고별전 생각이 없다 (2) 2017-10-04 170
3177 [정보·자료] 김경문 감독 "WC 1차전, 해커 제외 투수진 총출동" 2017-10-04 63
3176 [정보·자료] 2017 기아 정규리그 승리 경기 모음(87승) (8) 2017-10-04 867
3175 [정보·자료] SK 와일드카드 결정전 출장자 명단 (25) 2017-10-04 814
3174 [정보·자료] NC 와일드카드 결정전 출장자 명단 (9) 2017-10-04 467
3173 [정보·자료] 2017시즌 투타 타이틀홀더 (26) 2017-10-04 808
3172 [정보·자료] 2017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중계일정 (3) 2017-10-04 717
3171 [정보·자료] 이승엽 은퇴경기 못 뛴 윤성환 “아쉬웠고 짠했다”  (11) 2017-10-04 641
3170 [정보·자료] 요동쳤던 KIA-롯데, 성적에 민심까지 다 잡았다 2017-10-04 212
3169 [정보·자료] 로사리오 고별 인터뷰, "한화, 평생 잊지 못할 팀" (11) 2017-10-04 846
[이전검색] ←←  1  2  3  4  5  6  7  8  9  10   [다음검색]


이용안내 / 광고및제휴문의 / 아이디/비번분실문의 / 개인정보처리방침